[팔면봉] 선거개혁 외쳤던 汎與, 이해찬은 '비례 꼼수', 손학규는 '老慾', 심상정은 '후회' 외

조선일보
입력 2020.03.27 03:00

○ 선거개혁 외쳤던 汎與, 이해찬은 '비례 꼼수', 손학규는 '老慾', 심상정은 '후회'. 국민 보기 부끄럽지도 않은가요.

○ 서울 신천지 4만명 중 확진자 단 2명인데, 시장은 고발·손배소 이어 법인 허가 취소… 돈키호테의 풍차인가.

○ 마스크 대란 겪는 美서 마스크 만드는 민간 '재봉틀 부대' 활약. 그 온정, 연대가 결국 코로나를 이길 것.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