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G20 "국제무역 붕괴 막고, 대규모 재정 지원"

입력 2020.03.26 23:37

26일 밤 G20 코로나 대응 화상 정상회의
문 대통령 "우리 성공적 모델 국제사회와 공유" "입국금지 없이 감염원 통제"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청와대 본관 집무실에서 G20 특별화상정상회의를 하고 있다./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청와대 본관 집무실에서 G20 특별화상정상회의를 하고 있다./청와대 제공

매년 의장국에서 개최됐던 G20(주요 20국) 정상회의가 26일 밤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에 대한 공조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화상회의 형식으로 열렸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아베 신조 일본 총리, 푸틴 러시아 대통령 등 G20 정상들과 스페인, 싱가포르, 요르단, 스위스, 베트남, UAE, 세네갈 등 7국 정상들도 초청국 형식으로 참석했다. 전 세계 주요 정상들은 회의 후 공동성명을 통해 ▲코로나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대응 공조 ▲국제경제 보호 ▲국제무역 혼란에 대한 대응 ▲국제 협력 증진 등에 대한 공동 대응에 합의했다. 경제 보호를 위한 대규모 재정 지원을 하고, 국제 무역의 붕괴를 막기 위해 개방적 시장을 유지하자고 했다.

G20 화상정상회의./연합뉴스
G20 화상정상회의./연합뉴스

이번 정상회의 의제는 코로나 확산을 막기 위한 방역과 보건 협력 방안이 중심이었다. 공동성명에서 정상들은 “코로나 사태는 우리의 상호 연계성과 취약성을 상기시킨다. 바이러스는 국경을 가리지 않는다”고 밝혔다. 주요국 정상들은 “각국 보건 장관들에게 각국의 모범 사례를 공유하고 4월 보건장관회의에서 G20 차원의 공동 긴급조치를 마련하는 임무를 부여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정상들은 “과감하고, 대규모의 재정 지원을 계속할 것”이라며 “국제 무역의 붕괴를 막고 글로벌 공급 체인의 붕괴 문제를 해결할 것”이라고 했다. 주요국 정상들은 “국가 간 이동과 무역에 불필요한 장애를 유발하지 말자”고 했다. 공동성명은 일본의 도쿄 하계 올림픽 연기 결정에 대해 “완전한 형태로 올림픽을 개최하려는 일본의 결정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정상들은 필요할 경우 다시 정상회의를 갖기로 했다.


러시아 푸틴 대통령이 G20 정상회의에 참석했다. /연합뉴스
러시아 푸틴 대통령이 G20 정상회의에 참석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모든 회원국 정상에게 3분씩 주어진 발언에서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대응에 관한 한국의 경험을 공유했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정부가 개방성, 투명성, 민주성이라는 3대 원칙을 통해 적극적 환자 확진자 추적, 드라이브 스루 진료소 운영 등 선제적이고 투명한 방역 조치로 상황을 관리해왔다”며 “우리의 성공적 대응 모델을 국제사회와 공유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외국으로부터 입국을 전면 제한하지 않으면서 입국 단계부터 철저한 검사를 통해 해외 감염원 유입 통제에 노력했다”고 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총 132조 규모의 과감한 거시정책과 금융정책을 시행했다”며 “국제사회의 연대 강화와 정책 공조를 통해 코로나19를 극복하자”고 했다. 문 대통령은 “각국의 방역을 저해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과학자, 기업인 등 필수 인력의 이동을 허용하는 방안을 함께 모색해보자”고 했다. 청와대는 이번 코로나와 관련한 G20 화상 정상회의가 문 대통령의 제안으로 이뤄졌다는 점을 여러 번 강조했다.

중국 시진핑 주석은 “중국은 약물과 백신을 개발해 전염병이 광범위하게 퍼진 국가들에 최대한의 원조를 제공할 것”이라며 “중국은 유익한 방역 방법을 공유하길 원한다”고 했다. 시 주석은 “중국은 세계 경제의 안정을 위해 공헌하겠다”며 “국제거시경제정책을 강화해 세계 경제의 쇠퇴를 막겠다”고 했다.

이날 회의는 G20 정상회의 의장국인 사우디아라비아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의 모두 발언을 시작으로 주요 국제기구 보고, 회원국 정상 발언, 정상 선언문 발표 순서로 이뤄졌다. 미국 백악관은 이날 회의에 앞서 트럼프 대통령의 G20 정상회의 참석 사실을 알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 바이러스 팬데믹에 대한 국제적 대응을 조율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회의에 참석한다”고 밝혔다.

한편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주요 7개국(G7) 외교장관 회의 공동성명에 코로나 바이러스를 ‘우한 바이러스(Wuhan virus)’로 명기할 것을 주장해 공동성명 채택이 불발됐다고 CNN방송이 25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올해 G7 외교장관 회의는 미국 피츠버그에서 열릴 예정이었지만 코로나 바이러스 문제로 이날 화상회의로 대체됐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G20 정상들 "글로벌 공급체인 붕괴 문제 해결 위해 노력" 박정엽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