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남자의 기억법' 김동욱, 문가영과 애틋 포옹.. 스토커 등장 [종합]

  • OSEN
입력 2020.03.26 22:16


[OSEN=전미용 기자] 김동욱이 문가영에게 스토커가 있다는 사실을 알았다.

26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그 남자의 기억법'에서는 여하진(문가영)에게 다가가 포옹하는 이정훈(김동욱)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정훈(김동욱)을 만난 여하진은 여하경(김슬기)에게 "이 남자 오늘 좀 이상하다. 나한테 아무래도 고백을 할 것 같다"라고 전했다. 하지만 이정훈은 여하진에게  "앞으로 다신 만나지 말자. 영화가 끝나면 여하진 씨가 이야기하는 걸로 하자"고 이야기했다. 

이어 이정훈은 놀란 여하진에게 “우리 며칠전만 해도 서로 모르는 사이였는데 그냥 각자 자리로 돌아가는 뿐이다. 간단하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여하진은 여하경(김슬기)에게 "물이라도 끼얹을 걸. 뭐라도 했어야 했는데.  드라마에서 수없이 했는데 막상 하려니까 안 되네. 세상 다정한 모습을 하더니  나중엔 그렇게 차갑게 대해. 온도차가 너무 심해"라며 씁쓸해했다. 

한편 이정훈은 지현근(지일주) 감독이 뉴스 라이브 초대석 손님이란 사실을 접하고 최희상(장영남)을 만나 "지 감독이 나오면 여하진 씨 이야기 나올거다. 그러면 말이 많이 나올 거다. 철회해달라"고 부탁했다.

이에 최희상은 "아직도 그냥 쇼냐. 왜 좀 잘 해 보지. 영화 봤는데 괜찮더라. 영화 봤냐"라고 물었고 이정훈은 "아직 안 봤다. 그런데.. 정의롭던 최 기자분이 언제부터 시청률에 이렇게 목을 메는 사람이 된 거냐"라며 안타까워했다.

이후 이정훈은 모자를 눌러쓰고 혼자서 영화관을 찾았다가 고등학생들에 들켰다. 고등학생들은 "여하진 진짜 좋아하나 보다. 혼자 이걸 보러 오고"라며 이정훈과 사진을 찍었다. 이에 이정훈은 "완전 테러수준이네" 라며 당황해했다. 

여하진은 잠들기 전 sns을 보다가 이정훈이 고등학생들에게 찍힌 사진을 보게 됐다. 앞서 여하진은 이정훈이 자신의 영화를 보면 자신을 좋아하지 않을까라며  여하경에게 털어놨고  여하경은 "언니를 찬 사람이 그걸 왜 보냐. 말이 되냐"며 흥분했던 상황.

여하진은 곧장 여하경에 달려가 이 사실을 접하면서 "내가 먼저 연락해야겠지"라며 행복해했고 아침이 되자 여하진은 한껏 꾸민채 이정훈을 찾아갔다. 

여하진은 이정훈에게 "오랜만이다. 잠깐 얘기 좀 하자"라고 이야기했고  이정훈은 회사 동료들이 보이자 여하진의 차를 타고 "어디든 가자. 할 얘기가 뭐냐"라고 물었다. 이에 여하진은 전에 헤어졌던 장소로 가  "혼자 영화를 보실 줄 몰랐다. 제가 연예인이라서 부담스러워서 그러는 거냐"라고 물었고 이정훈은 "지현근 감독 인터뷰가 잡혔다. 제발 혼자 오해 좀 하지 마라"라고 선을 그었다. 

그러자 여하진은 "그런 거였구나. 그런데 그동안 .제 생각 한번도 안 하셨냐?"라고 궁금해했고 이정훈은 "뭐 제가 잘 잊는 성격이 아니라서"라고 대답했다. 

이에 여하진은 "그럼 됐다. 나는 계속 오해하면서 살겠다.  앵커님이 각자의 자리로 돌아가는 것 뿐이라고 말했지만 저는 시간이 필요하다. 사람마다 속도가 다르니까. 내가 앵커님하고 되게 잘해보고 싶었나 보다. 당분간 오해 좀 하고 살겠다"라고 속마음을 털어놨다.

이후 두 사람은 한국방송시상식에서 만났고 여하진은 이정훈에게 "앵커님이 여기 오는 거 몰랐다. 오해 하지 말라고"이야기했고 이정훈은 "알았다"며 미소지었다. 

이정훈은 올해의 프로그램상을 수상했고 짧게 수상 소감을 전했다. 이에 MC가 여하진을 보며 "여기 오신분에게 할 이야기가 있을 것 같은데"라고 질문했고 당황한 이정훈은  "지나간 시간보다 다가올 날들이 더 행복했으면 좋겠다. 응원합니다"라며 여하진을 향해 대답했다.

여하진은 "아까 너무 감사했다. 조금 감동 받았다"라며 고마워했다. 집으로 돌아온 여하진은 이정훈의 수상소감을 반복하면서 봤고 여하경에게 "세상 따뜻했다가 세상 차가웠다가 알다가도 모르겠어. 이 남자 선수 아냐. 날 보고 응원한다잖아"라고 말했다.

이에 여하경은 "언니랑 지금 사귄다고 하니까 그렇게 해준 거 아니냐. 앵커님이 보살이네"라고 대답했고 여하진은 "아닌데"라며 자신과 함께 찍힌 사진을 이정훈에게 보냈다. 답장이 없자 여하진은 "나도 영화나 보러 갈까"라며 집을 나섰고 지난번처럼 누군가 여하진를 몰래 찍었다. 

조일권(이진혁)은 이정훈 앞으로 온 선물과 편지를 확인하던 중 이정훈의 얼굴을 칼로 훼손한 사진을 보고 곧장 이정훈에게 이 사실을 전했다. 사진을 본 이정훈은 전 애인 정서연(이주빈)이 받았던 사진과 같다는 사실에 불길함을 느꼈고 바로 여하진을 찾아나섰다. 

이정훈은 여하진이 길거리에서 남자들에 둘러싸여 있는 모습을 보자 곧장 달려가 여하진을 끌어안았다. 

/jmiyong@osen.co.kr

[사진] 그 남자의 기억법 방송화면 캡처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