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 한국인 입국제한조치 4월말까지 한달 연장

입력 2020.03.26 21:58 | 수정 2020.03.26 22:01

일본 정부가 한국에 대해 실시중인 입국제한조치가 다음달 말까지로 연장된다.
일본 정부는 26일 개최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대책본부 회의에서 한국, 중국에서 오는 입국자들이 2주 동안 지정된 장소에 머물도록 하는 조치를 이달 말에서 다음 달까지로 늘려서 실시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한국에서 나리타, 간사이 공항을 통해 입국하는 이들은 다음 달까지는 호텔, 등에서 2주동안 대기해야 한다. 한국인에 대해 발급된 비자 효력 중단, 무비자 입국 중지 조치도 다음달 말까지 연장된다. 주일 한국대사관은 일본 정부에 악화되는 경제 상황을 고려, 비즈니스 출장에 대해서는 예외로 해줄 것을 요청했으나 거부당했다.
지난 21일 일본 도쿄 인근 지바현 나리타 국제공항에서 일본 검역 당국 직원들이 마스크와 방역 장비 등을 착용하고 입국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AP 연합뉴스
지난 21일 일본 도쿄 인근 지바현 나리타 국제공항에서 일본 검역 당국 직원들이 마스크와 방역 장비 등을 착용하고 입국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AP 연합뉴스

일본 정부는 이와 함께 입국시 예외를 인정해오던 아·태 경제협력체(APEC) 회원국의 주요 기업인에 대해서도 별도의 비자를 받도록 했다. 일본은 이달 초 입국제한조치를 취할 때 소위 ‘APEC 카드’ 소지자에 대해서는 입국제한조치에 해당되지 않도록 했으나 이마저도 철회한 것이다.
일본 정부는 이날 인도네시아, 태국, 이스라엘 등 11개 국가에서 대해서도 한국, 중국에 취한 것과 유사한 조치를 실시하기로 했다.
일본 정부는 외국에서 감염자가 유입될 가능성이 커짐에 따라 입국제한조치를 연장하게 됐다고 우리 정부에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도쿄=이하원 특파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