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종합화학 울산 나프타분해 공장 48년 만에 문 닫아

입력 2020.03.26 18:47

SK종합화학의 나프타분해(NCC) 공장이 48년 만에 문을 닫는다.

SK종합화학은 26일 “SK 울산콤플렉스(CLX)에 있는 NCC공정을 12월부터, 합성고무제조공정(EPDM)은 2분기 안에 가동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울산 NCC공정은 대한석유공사 시절인 1972년 국내 최초로 나프타분해 상업가동을 시작한 시설이다. 연간 20만t 생산규모다. 이 공정이 중단되면 SK종합화학의 에틸렌 연간 생산량은 87만t에서 67만t으로 줄어든다.

NCC공장에서 원료를 받아 생산하던 3만5000t 규모의 EPDM 공정도 2분기 안에 가동을 중단할 계획이다. 이 시설은 1992년 상업 가동을 시작했다.

SK종합화학은 “시황에 민감한 범용제품 비중을 축소하고, 시황 영향을 거의 받지 않는 고부가 화학소재 분야로의 딥체인지를 추진해 오고 있었다”며 “어려운 환경에도 공정 개선과 안정적 운영에 노력해왔지만, 안타깝게도 가동을 중단할 수밖에 없게 됐다”고 밝혔다. 글로벌 시장에서 공급 과잉에 따른 수익성 악화로 인해 생산 중단을 결정한 것이다.

SK종합화학은 해당 설비를 철거할 방침이지만 시기는 부지 활용과 신규 투자 계획 등을 고려해 결정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