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연한 일했을 뿐" 이이경, 자살 시도자 구조에 공헌…쏟아진 칭찬 물결[종합]

입력 2020.03.26 18:13

[스포츠조선닷컴 김준석 기자] 배우 이이경이 자살 시도자 구조에 공헌했다는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네티즌들의 칭찬이 쏟아졌다.
26일 이이경의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는 "본인 확인 결과 위험한 상황의 시민을 구조한게 사실이다. 개인 스케줄 중 바로 앞에서 벌어진 일이었는데 위험해 보여 다른 생각 안 하고 구조에 나섰다고 하더라. 의도치 않게 알려져 많이 부끄러워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이경은 지난 19일 오전 한남대교 위에서 달리는 화물 수송 트럭에 몸을 던져 극단적 선택을 시도하려는 만취 시민을 발견, 이를 제지하고 구조하는데 공헌했다. 자살을 시도한 시민은 트럭이 멈춰서자 또 다른 차량에 뛰어들려고 했고 이에 트럭 운전사가 차에서 내려 시민을 제지했지만 역부족, 트럭 뒤쪽에서 운전 중이던 이이경이 상황을 파악하고 곧바로 내려 트럭 운전사와 함께 시민의 무모한 행동을 막는데 애썼다는 후문. 이이경과 트럭 운전사의 대처로 구조된 시민은 경찰에 인계됐다.
한 제보자는 "이이경이 차도와 강물로 뛰어들려고 하는 만취 시민을 포박하듯 잡고 한참을 말렸다. 추워서 몸을 떠는 시민에게 자신의 옷을 벗어 입히고 다른 자살 시도를 할 수 없게 붙잡고 있었다"고 당시의 상황을 전했다.
이이경은 경찰이 도착할 때까지 현장을 지켰고 시민은 경찰에 안전하게 인계됐다.
선행이 밝혀지자 이이경은 "누구라도 거기 있었다면 똑같이 하셨을 것"이라며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이 소식을 들은 네티즌들은 "진짜 대단한 일을 했다", "정말 멋지다", "이이경의 용기가 시민을 구했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이이경은 지난해 11월 경찰청이 개최한 '62주년 112의 날' 기념식에서 112 홍보대사로 위촉돼 활동한 바 있다.
narusi@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