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시티 상황 불투명, UCL 우승 원하는 더 브라위너 이적 고려(英 언론)

입력 2020.03.26 17:24

사진출처=게티이미지코리아
사진출처=게티이미지코리아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케빈 더 브라위너가 맨시티를 떠나게 될까.
영국 언론 데일리스타는 26일(한국시각) '더 브라위너는 맨시티의 유럽챔피언스리그(UCL) 출전 여부가 불투명한 상황 탓에 이적을 고려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지난 2015년 맨시티에 합류한 더 브라위너는 각종 우승컵을 거머쥐었다. 성실하면서도 안정된 플레이로 주제프 과르디올라 감독은 물론이고 팬들의 마음도 사로잡았다. 더 브라위너와 맨시티는 2023년까지 계약한 상태다.
문제가 발생했다. 유럽축구연맹(UEFA)은 맨시티가 재정적페어플레이(FFP)를 위반했다는 이유로 앞으로 두 시즌 UEFA 주관 대회 출전을 금지했다. 맨시티는 즉각 국제스포츠중재재판소(CAS)에 항소했다. 결과는 알 수 없다. 하지만 모든 가능성은 열려있는 셈이다.
데일리스타는 '더 브라위너는 현재 가장 뛰어난 미드필더로 손꼽힌다. 맨시티에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등 우승컵 5개를 거머쥐었다. 하지만 맨시티가 징계를 받게 되면 팀을 떠날 수 있다. 더 브라위너가 UCL 우승을 원하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한편, 로베르토 마르티네즈 벨기에 국가대표 감독은 "더 브라위너는 맨시티에서 전념하고 있다. 하지만 어떤 일이 발생할지 알 수 없다. 맨시티에서의 2년은 큰 의미를 부여할 수 있다. 하지만 (더 브라위너의 미래를 결정하기에는) 아직 이른 것 같다"고 전했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