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신했던 권영진 대구시장, 병원서 의식 회복

입력 2020.03.26 15:52 | 수정 2020.03.26 21:02

항의하는 與 시의원과 설전하다 뒤로 넘어져
119로 경북대병원 이송…입원 후 각종 검사
"30여일째 야전침대 생활... 몸 거의 한계 상황"

권영진 대구시장이 26일 오후 대구시의회 임시회의 이후 실신, 직원 등에 업혀 의회장을 빠져 나가고 있다. 권 시장은 임시회가 끝나고 더불어민주당 소속 시의원과 긴급 생계자금 지급 문제를 두고 마찰을 빚은 것으로 알려졌다. /뉴시스
권영진 대구시장이 26일 오후 대구시의회 임시회의 이후 실신, 직원 등에 업혀 의회장을 빠져 나가고 있다. 권 시장은 임시회가 끝나고 더불어민주당 소속 시의원과 긴급 생계자금 지급 문제를 두고 마찰을 빚은 것으로 알려졌다. /뉴시스
권영진 대구시장이 26일 오후 대구시의회에서 열린 임시회의에 참석한 후 퇴장하다 실신해 경북대병원 응급실로 이송됐다. 권 시장은 긴급 생계자금 지급 문제를 두고 대구시의원과 마찰을 빚다가 쓰러진 것으로 전해졌다. 권 시장은 의식을 회복했지만 피로 누적, 어지럼증 등으로 당분간 입원 치료를 받을 예정이다.

26일 대구시와 대구시의회 등에 따르면, 권 시장은 이날 오후 2시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추가경정 예산안 처리를 위해 열린 대구시의회 임시회에 참석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이 26일 오후 대구시의회 임시회의 이후 실신했다. 119 구급대원이 권 시장을 구급차로 이송하고 있다. /연합뉴스
권영진 대구시장이 26일 오후 대구시의회 임시회의 이후 실신했다. 119 구급대원이 권 시장을 구급차로 이송하고 있다. /연합뉴스
권 시장은 1시간 30분 동안 진행된 임시회에서 예산안 처리가 마무리된 뒤 본회의장 바깥으로 나가려다가, 더불어민주당 소속 이진련 시의원과 긴급 생계자금 지급 문제를 두고 설전을 벌였다.

이 시의원은 권 시장에게 "긴급 생계자금을 왜 현금으로 지원하지 않느냐"고 따졌고, 권 시장은 "이러지 마시라"고 말했다. 이후에도 이 의원의 항의는 계속됐고 권 시장은 갑자기 오른손으로 머리를 잡은 채 뒤로 넘어졌다.
권영진 대구시장(사진 왼쪽)이 26일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극복 추경예산안 처리를 위한 임시회 이후 이진련 더불어민주당 대구시의원(사진 오른쪽)으로부터 긴급 생계자금 지급과 관련해 항의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권영진 대구시장(사진 왼쪽)이 26일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극복 추경예산안 처리를 위한 임시회 이후 이진련 더불어민주당 대구시의원(사진 오른쪽)으로부터 긴급 생계자금 지급과 관련해 항의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권 시장은 대구시청 공무원에 업혀 시장실로 옮겨졌고, 이후 119구급차로 경북대병원으로 이송됐다. 경북대병원 관계자는 “권 시장은 MRI(자기공명영상) 등 여러 검사를 받았고 의식을 회복해 안정을 취하고 있다”면서도 “피로 누적으로 인한 구토, 어지럼증 등을 호소하는 등 당분간 절대 안정이 필요해 입원 치료를 받을 예정”이라고 했다. 현재 권 시장은 경북대병원 순환기내과 병실에 입원해있다.

권 시장은 전날 대구시의회 임시회 도중에도 퇴장했다. 그는 이날 회의에서 “당시 머리가 아팠고, 구토를 할 것 같은 느낌이었다”고 상황을 설명한 뒤 사과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이 26일 오후 대구시의회에서 열린 제273회 임시 회의에 참석한 후 퇴장하는 과정에서 실신해 직원 등에 업혀 의회장을 빠져 나가고 있다. /뉴시스
권영진 대구시장이 26일 오후 대구시의회에서 열린 제273회 임시 회의에 참석한 후 퇴장하는 과정에서 실신해 직원 등에 업혀 의회장을 빠져 나가고 있다. /뉴시스
권 시장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제정신이 아닐 때가 많다. 몸도 거의 한계 상황에 와 있다"며 "30여일째 사무실에서 야전침대 생활을 하는데 정신적으로 많이 피곤하다. 이해해 주기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