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공기업 최초로 비상경영체제 전환

입력 2020.03.26 15:27

코로나로 하루 여객 20만명에서 1만명으로 감소

인천국제공항이 코로나 여파로 이용 여객이 하루 1만명 수준으로 급감하자 공기업 중 최초로 비상경영체제에 돌입했다.

인천공항공사는 26일 구본환 사장 주재로 비상경영대책회의를 열고 비상경영체제에 돌입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코로나 사태로 항공수요가 급감하면서, 인천공항 이용 여객도 덩달아 급감하면서다. 작년보다 여객이 90% 넘게 줄어들면서 당장 손익분기점이 위험한 지경에 이르렀다. 매년 성장을 거듭하던 인천공항은 지난 1월25일 처음으로 처음으로 일일 여객이 전년 보다 16% 줄어들면서 처음 여객 감소세에 들어섰다. 코로나 사태가 점차 악화되면서 하루 이용객이 2월 넷째 주엔 전년대비 51%, 3월 셋째 주엔 전년대비 92%가 줄어들었다. 지난 24일엔 인천공항 하루 이용객이 9316명으로 2001년 개항 이후 처음으로 1만명 밑으로 내려갔다. 이는 역대 최저 여객 기록이기도 하다.

/인천공항공사 제공
26일 인천공항공사 청사 회의실에서 구본환 사장이 비상경영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인천공항공사 제공 26일 인천공항공사 청사 회의실에서 구본환 사장이 비상경영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이에 인천공항공사는 비상경영상황실을 설치하고 코로나에 대응한 비상경영 종합대책을 추진하기로 했다. 여객이 줄어드는 수준에 따라 3단계로 나눠 비상대응한다. 일일 여객 7000~1만2000명 수준일 때는 출국장 운영을 축소하고, 셔틀트레인을 줄이는 등 1단계 비상운영에 들어간다. 여객이 3000~7000명일 때는 아예 1, 2터미널 일부 상업시설 문을 닫고, 제3활주로를 폐쇄하는 등 일부 기능을 중단하는 단계에 들어간다. 여객이 3000명 아래로 떨어지면 대부분 매장 문을 닫고, 전기·가스·수도 등 최소 기능만 유지하면서 터미널을 사실상 셧다운하게 된다.

이런 와중에도 인천공항공사는 항공수요 회복을 위해 항공업계에 대한 지원은 이어간다. 정부 지원 대책에 따라 공항산업 관련업체들을 대상으로 사용료 254억원을 감면하고 4710억원 납부를 유예해준다. 상황이 더 악화되면 추가적인 임대료 감면도 검토할 계획이다. 구 사장은 “전례 없는 현재 위기상황을 슬기롭게 극복한다면 인천공항을 포함한 대한민국 공항산업 생태계가 한 단계 더 성장할 것이라 확신한다”고 밝혔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