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주빈 악마짓 함께한 '태평양', 16세 청소년이었다

입력 2020.03.26 15:15 | 수정 2020.03.26 17:26

조주빈의 공범 '태평양' 검거
미성년자가 또래 소녀 性착취 영상 유포
박사방 운영하다, 비슷한 '태평양 원정대' 운영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 성(性)착취 범죄를 저지른 '박사방' 조주빈(25)이 검찰에 송치되기 전 취재진 앞에 서 있다. /오종찬 기자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 성(性)착취 범죄를 저지른 '박사방' 조주빈(25)이 검찰에 송치되기 전 취재진 앞에 서 있다. /오종찬 기자


경찰이 성(性)착취물 유포 공유방 ‘박사방’과 유사한 자료를 공유한 ‘태평양 원정대’ 텔레그램 방의 운영자를 지난달 구속해 검찰에 넘겼다. 운영자 ‘태평양’은 방을 개설했던 당시 만 16세 미성년자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아동·청소년 성착취물 등을 유포한 대화명 ‘태평양’ A(16)씨를 지난달 20일 구속해 검찰해 송치했다고 2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태평양’은 조주빈(25·구속)의 ‘박사방’에서 운영진으로 활동했다. 그러던 중 지난해 10월부터 독자적인 공유방 ‘태평양 원정대’를 운영하기 시작했다. 검거된 올해 2월까지 이 방에는 최소 8000명에서 최대 2만명이 가입한 것으로 파악됐다. 운영자 ‘태평양’은 만 16세로, 19세 미만 피의자에게 적용되는 소년법 대상자다.

경찰 관계자는 “‘태평양’과 동일한 대화명을 사용하는 또 다른 사람이 성 착취물을 유포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추가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