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업주가 내는 고용유지금, 광주시가 부담키로

입력 2020.03.26 14:43

광주광역시가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의 고용유지를 위해 사업부자 부담하는 임금을 전액 지원키로 했다.

이에 따라 광주시는 내달 1일부터 고용노동부가 운영하는 ‘고용유지지원금제도’와 연계, 300미만의 중소규모 사업장에 대해 사업주의 고용유지 부담액을 전액 지원키로 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26일 “코로나 바이러스 여파로 매출액과 생산량 감소 등으로 사업장 운영이 어려워 휴업이나 휴직을 실시하면서 고용을 유지하는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을 지원키로 했다”고 밝혔다.

사업주가 근로자에게 지급하는 휴업·휴직수당 형태의 임금(하루 최대 6만6000원~7만원)중 고용노동부 지원액(임금의 90%)을 제외한 나머지 10%를 광주시가 부담키로 했다.

지원 기간은 오는 4월부터 6월까지 3개월이다. 지원 대상은 1만7000명 정도로 예상하고 있다.

예를 들어 월급 200만원 근로자가 1개월 휴업·휴직수당으로 140만원(200만원×70%)을 사업주로부터 받게 될 경우, 고용청에서 고용유지 지원금 126만원(140만원×90%)을 지원하고, 광주시가 사업부 부담금 14만원(140만원×10%)을 지원한다.

광주시는 총 예산 100억원을 책정함에 따라 기업당 50명 한도로 지원키로 했다.

사업주가 신청서와 지원금서류를 고용청에 제출한 이후 고용청이 지급 결정하면 사업주가 부담하는 금액을 광주시가 지원하게 된다.

이용섭 시장은 “근로자들의 실직을 예방하기 위해 기업들의 고용유지에 따른 임금부담을 더는 데 초점을 맞추었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