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경찰청,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단' 설치

입력 2020.03.26 14:31

충북지방경찰청은 26일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단을 설치하고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충북지방경찰청
충북지방경찰청은 26일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단을 설치하고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충북지방경찰청
충북지방경찰청은 최근 논란이 된 ‘박사방’ 사건 등에 종합적으로 대응하고자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단’을 설치했다고 26일 밝혔다.

특별수사단은 사이버수사대는 이번 사건 수사를 계기로 디지털 성범죄 척결을 위해 체계적이고 종합적인 대응방안을 마련해 추진한다.

충북경찰은 지난 2월부터 텔레그램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다크웹, 음란사이트, 웹하드 등 사이버 성폭력 4대 유통망을 집중적으로 단속하고 있다.

경찰은 기존 6월까지였던 ‘사이버 성폭력 4대 유통망 특별단속’ 기간을 연말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경찰 관계자는 “디지털 성범죄는 텔레그램 등 해외 SNS로 옮겨가 점차 음성화·지능화되고 있다”며 “디지털 성범죄 척결을 위해 체계적이고 종합적인 대응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