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무비] 아트버스터 '주디' 다양성 박스 1위, 침체된 극장 구원투수 등극

입력 2020.03.26 13:42

[스포츠조선 조지영 기자] 아트버스터 뮤지컬 영화 '주디'(루퍼트 굴드 감독)가 다양성 영화 1위는 물론 전체 영화 예매율 1위에 올라 눈길을 끈다.
26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지난 25일 개봉한 '주디'는 8301명을 동원해 전체 박스오피스 3위에 올랐다. 다양성 박스오피스 순위로는 1위에 랭크됐다. 코로나19로 인해 극장가 신작이 대거 개봉을 연기하고 대신 그 빈 상영광을 과거 개봉했던 명작이 재개봉하고 있는 가운데 2016년 12월 개봉해 360만 관객을 동원한 '라라랜드'(데이미언 셔젤 감독)가 같은 날 9904명을 동원해 전체 흥행 1위를 차지했다.
지난 23일에 신작 예매율 1위, 24 극장 예매차트 1위에 등극한 데 이어 또 한 번 자체 기록을 갱신한 '주디'. 이는 개봉 전부터 모두의 기대를 한 몸에 받았던 만큼 예상된 결과로 판단된다. 여기에 '주디'가 전체 영화 예몌율 1위에도 올라섰다. 덕분에 앞으로 더욱 더 뜨거운 활약이 이어질 것으로 점쳐진다.
무엇보다 개봉 신작 '주디'의 이러한 행보들은 코로나19의 여파로 박스오피스 상위권에 장기 상영과 재개봉 영화들이 자리를 지키고 있던 가운데 나온 의미 있는 성과이기에 침체된 극장가에 뉴페이스로 제대로 된 구원 투수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주디'는 국내 개봉에 앞서 해외로부터 뜨거운 호평을 받아냈다. '르네 젤위거의 감정은 완벽 그 자체다!'(THE NEW YORK TIMES) '올해 최고의 작품 중 하나'(ROLLING STONE) '르네 젤위거가 아닌 주디 갈랜드 역은 상상하기 어렵다'(VARIETY) '르네 젤위거는 우리가 몰랐던 주디 갈랜드의 이면까지 포착한다'(THE HOLLYWOOD REPORTER) '주디 갈랜드에 다가서려는 르네 젤위거의 존경할만한 연기'(VANITY FAIR) '르네 젤위거는 주디 갈랜드의 재능과 쇼에 경의를 표한다'(THE GUARDIAN) '할리우드 전설의 다양한 얼굴을 보여주기 위한 즐거운 시도(EMPIRE) '르네 젤위거는 주디 갈랜드의 공연을 완전히 전달한다'(INDIEWIRE) 등 모든 면에서 완벽한 평가를 받았다.
'주디'는 '오즈의 마법사'의 영원한 도로시이자 할리우드 레전드 주디 갈랜드의 그 어느 때보다 뜨겁고 화려했던 마지막 런던 콘서트를 담은 작품이다. 르네 젤위거, 제시 버클리, 핀 위트록, 루퍼스 스웰, 마이클 갬본, 벨라 램지, 르윈 로이드, 젬마-레아 데버러 등이 출연하고 '트루 스토리' '텅 빈 왕관'의 루퍼트 굴드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조지영 기자 soulhn1220@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