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선배들 출마 말린 고민정 "더 고민해주시길"

입력 2020.03.26 13:38 | 수정 2020.03.27 13:25

고민정 전 청와대 대변인. /남강호 기자
고민정 전 청와대 대변인. /남강호 기자


서울 광진을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후보는 26일 열린민주당 비례후보로 나온 청와대 동료들에게 “더 고민해보라”고 했다.

고 후보는 이날 후보 등록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 최강욱 전 공직기강비서관이 열린민주당 비례 후보로 출마한 데 대해 “(민주당의 비례당이) 더불어시민당으로 정해진 것에 대해서 더 많은 고민했으면 좋겠다”며 “진보 개혁 세력이 하나된 힘으로 지금 어려움 이겨낼 수 있을지 고민해야 한다”고 했다.

고 후보는 두 사람에 대해 “김의겸 선배가 여러 생각으로 그런 판단 했겠지만, 최강욱 선배도 저에게 선배고 같이 일했으니까 더 고민해줬음 한다”고 했다.

민주당은 자기들의 비례당으로 와야할 지지가 열린민주당으로 분산되고 있다고 생각하고 있다. 이에 이해찬 대표 등이 나서서 열린민주당을 비판하고 있다.

고 후보는 청와대에 사표낸지 얼마되지 않아 연고도 없는 광진을에 출마했다는 일각의 지적에 대해 “민주당이 광진 지역 주민과 함께한 시간들이 있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