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 30채 서울시의원 "투기 아니라 주택 공급에 기여"

입력 2020.03.26 12:34 | 수정 2020.03.26 13:51

강대호 시의원 작년 13채에서 올해 30채로 '껑충'
"국가시책따라 주택공급하니 정부에서 혜택줘야"

26일 정부 공직자윤리위원회 재산공개에서 서울시의원이 1년새 두 배이상 소유 주택수를 불려 집 30채를 소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의원은 부동산 투기 목적이 아니라고 강조하면서 “국가 복지 차원에서 집을 지어 공급한 것이기 때문에 정부가 세제 등 혜택을 줘야 한다”는 입장이다.
강대호 서울시의원(더불어민주당)은 26일 재산을 공개하면서 본인과 배우자 명의로 주택 30채를 신고했다. 지난해 서울 중랑구 중화동의 다세대 주택에 있는 13채를 신고했지만, 1년 새 경기도 가평군 가평읍에 다세대·연립주택 17채를 신축했다.
강대호 서울시의원
/서울시의회 홈페이지
강대호 서울시의원 /서울시의회 홈페이지

투기가 아니냐는 지적에 강 의원은 “투기 목적이 아니라 국가 복지 차원에서 주택을 공급한 것”이라고 했다. 그는 “정부에서 집이 모자란다고 해서 2014년 중랑구 중화동 기존 집을 다세대로 신축하고, 1억8000만원씩 전세를 줬다”며 “8년동안 의무적으로 임대를 놓아야 한다는 정부 조건을 따른 것이고, 우리집에 들어온 청년들이 아이도 낳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내가 만약 영등포나 강남 이런 곳에 아파트를 샀다면 투기라고 해야겠지만, (수요자들에게 집을 공급하고 있으니) 정부가 나한테 상을 줘야 한는 것 아니냐. 그런데 세제혜택 같은게 전혀 없다”고 했다.
강 시의원은 지난해 가평에 17채를 더 마련한 것에 대해서는 “땅이 안팔리는데 주택을 지으면 팔린다고 해서 융자를 받아서 토지 용도에 따라 다세대와 연립을 신축했는데, 입주자가 한 명도 없어 골칫덩이가 됐다”고 했다. 그러면서 “경매로라도 처분할지 고민 중인데 정부나 LH공사에서 매입해줬으면 좋겠다. 우리 같은 사람을 위해서 국가가 매입도 해주고 해야 한다”고 말했다.
강 시의원은 서울시의회 도시계획관리위원회 부위원장을 맡고 있다. 도시계획 수립, 서민 주거안정을 위한 공공 및 준공공임대주택 공급과 분양주택의 수요와 공급 관리 등을 관리 감독 하는 것이 위원회 주요 업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