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양식 어류 생산량은 늘었지만, 생산금액은 줄었다

입력 2020.03.26 12:00

지난해 양식 어류 생산량 5.8% 증가
생산금액은 되려 12% 줄어
제일 많이 생산된 양식 어류는 넙치

지난해 양식 어류 생산량은 전년에 비해 늘었지만, 생산금액은 되려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이 26일 발표한 ‘2019년 어류양식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어류양식 생산량은 8만5200t으로 전년 대비 5.8%(4700t) 늘어났다. 반면 생산금액은 8178억원으로 전년 대비 12%(1114억원)나 감소했다. 통계청은 “산지 가격이 하락하면서 생산금액은 감소했지만, 운영자금 확보 등을 위해 일부 어종의 출하물량이 급격히 늘면서 생산량은 늘었다”고 분석했다.

어류 양식 업체 수는 전년에 비해 3곳이 줄어든 1643개로 집계됐고, 어류 양식에 종사하는 사람 수도 전년에 비해 111명 줄어든 5524명으로 나타났다. 양식 어류 판매가격 하락에다 이상기온으로 채산성이 악화하면서 양식 업체와 종사자 수가 모두 줄어든 것이다. 양식 업체가 가장 많은 곳은 전남이었다. 전체 양식 업체의 36.8%인 604곳이 전남에 있었고, 경남(520개·31.6%), 제주(282개·17.2%), 충남(121개·7.4%) 순이였다.

제주도에 있는 영어조합법인 해연의 황금넙치 양식장에서 한 직원이 황금넙치를 잡아 바구니에 담고 있다. /해양수산부
제주도에 있는 영어조합법인 해연의 황금넙치 양식장에서 한 직원이 황금넙치를 잡아 바구니에 담고 있다. /해양수산부

어종별 생산량을 보면, 넙치류가 전년도에 비해 16.7% 늘어난 4만3400t이 생산됐고, 조피볼락(우럭)은 전년에 비해 10.6% 줄어든 2만300t이 생산됐다. 숭어류(6600t), 참돔(5500t) 등이 뒤를 이었다. 시도별로는 전남이 2만6600t으로 양식 어류를 가장 많이 생산했고, 경남(2만5900t), 제주(2만4000t), 경북(3900t) 순이었다. 전체 넙치류의 51.6%(2만2400t)가 제주에서 생산됐고, 조피볼락의 55.2%(1만1200t)는 경남에서 생산됐다. 숭어류, 참돔도 전체 생산량의 83.3%, 90.9%가 경남에서 생산된 것으로 집계됐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