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코로나 사태 진정될 때까지 선박 원격검사 인정키로

입력 2020.03.26 11:00

해양수산부가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에 따라 한시적으로 원격 선박검사와 안전관리체제 및 보안 인증심사를 인정한다고 26일 밝혔다. 원격검사는 코로나 사태가 안정될 때까지 지속된다.

그간 선박검사는 선박검사원이 직접 배에 올라 설비 상태를 확인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그런데 코로나 바이러스가 확산하면서 각국의 출입국 제한 조치로 인해 선박검사원의 입국이 어려워진데다 현지 주재 선박검사원이 항만 사정으로 배에 오르지 못하는 경우도 발생했다. 이에 해수부는 안전운항에 지장이 없는 임시 검사 항목에 한해 한시적으로 서류, 사진, 화상통화 등으로 선박 상태를 검사하는 원격검사를 인정하기로 했다.

선박검사원이 이와 함께 해수부는 원격 인증심사도 일부 인정하기로 했다. 국제항해를 하는 선박은 검사원이 직접 배를 타 안전관리체제 및 보안관리계획 이행 여부에 대한 인증심사를 받는데, 이를 원격검사로 대체하겠다는 것이다. 다만, 안전관리체제에 대해서는 2년 6개월마다 정기적으로 받는 중간인증심사에만 원격검사를 적용하고, 사후 현장확인을 거쳐 안전관리에 문제가 없도록 한다는 게 해수부의 설명이다.

김민종 해수부 해사안전국장은 이번 조치가 코로나19로 인한 해양수산 현장의 애로사항을 해결하는 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면서 “앞으로도 우리나라 선박이 검사와 인증심사를 받지 못해 운항에 어려움을 겪는 일이 없도록 가능한 모든 정책적 수단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