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유빈, 'n번방' 망언→딥페이크 의혹·2차 사과→母 "가혹한 사형선고" [종합]

입력 2020.03.26 09:46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뮤지컬 아역 배우 김유빈(15)이 '텔레그램 n번방 사건'과 관련해 경솔한 발언으로 여전히 논란의 중심에 있는 가운데, 김유빈의 부모가 공개 사과를 했다.
김유빈은 24일 자신의 페이스북 스토리를 통해 ' 텔레그램 n번방 사건'과 관련해 "남성들이 뭐 XX. n번방을 내가 봤냐. 이 XXX들아. 대한민국 창X가 27만 명이라는데 그럼 너도 사실상 창X냐?"라며 "내 근처에 XX있을까 봐 무섭다. 이거랑 다를 게 뭐냐고"라고 적힌 사진을 공유했다.
해당 게시물은 곧바로 온라인커뮤니티를 통해 퍼지며 논란이 됐다. 논란이 커지자 김유빈은 SNS 계정을 비공개로 돌렸고, 트위터를 통해 사과글을 남겼다.
김유빈은 "제가 아무 생각 없이 올린 스토리를 보고 기분 나쁘셨던 분들께 죄송하단 말을 드린다. 해당 스토리는 제게 n번방에 들어가본 적 있냐고 했던 사람과 모든 대한민국의 남자들을 범죄자 취급하던 사람들이 있어서 홧김에 저지른 글이었다"며 "저는 텔레그램 n번방과 박사방 모두 혐오하는 사람이다. 절대 그들을 옹호할 생각은 없었다. 여러분들이 뭐라고 하던 더 이상 제 논린 펼치지 않고 조용히 받아들이겠다. 이번 일로 깨달은 게 많고 더 이상 말실수하지 않겠다"고 사과했다.
하지만 김유빈의 사과에도 논란은 쉽게 꺼지지 않았다. 이에 김유빈은 트위터 계정을 개설해 "제가 SNS 스토리에 친구 공개로 사진과 글을 올렸다"며 "제 스토리를 본 친구 몇 명이 여성을 일반화 하는 내용에 상처 받았고 그 사실이 트위터로 전해지게 된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전 텔래그램 n번방과 박사방 모두 혐오하는 사람이다. 절대 그들을 옹호할 생각은 없었다"라며 "여러분들이 뭐라고 하시던 더 이상 제 논리 펼치지 않고 조용히 받아들이겠다. 이번 일로 깨달은게 많고 더 이상 말 실수는 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사과했다.
이 가운데 김유빈이 트위터에 '딥페이크' 사진을 공유하는 트위터 계정을 팔로우했다는 의혹까지 불거졌다. 딥페이크란 특정 인물의 얼굴 등을 인공지능 기술을 이용해 특정 영상에 합성한 편집물로, 포르노 영상에 유명인의 얼굴을 합성하는 사례가 많다.
이에 대해 김유빈은 "전에 폰을 바면서 트위터 계정이 한 번 해킹 당한 적이 있다. 그때 불법 사이트 연관 계정들이 팔로우 되어 있었다. 내가 트위터를 하지 않아서 이상한 계정을 다 지웠었는데 그때 덜 지워졌나 보다. 딥페이크라는 것이 뭔지도 잘 모른다"고 해명했다.
김유빈의 여러 논란에 결국 김유빈의 어머니라고 소개한 A씨가 DM을 보내며 신상 정보를 내려주길 부탁했다. A씨는 "아들이 올린 글을 확인 후 민감한 시기이기 때문에 이런 글은 맞지 않다고 생각해 문책 후 글을 바로 내리라고 했다"며 "오늘 오전 해당 사건을 인지하게 됐다. 유빈이의 신상이 오르락내리락 하는 것을 보고 사태를 파악했다. 아들이기에 옹호하는 것이 아니라 지금 이 순간까지도 유빈이에게 문책 중이고 잘못된 것을 바로 잡으려고 한다"고 사과했다.
그러면서 "피해자들에게 더 큰 피해가 가지 않도록 제대로 된 교육을 시키겠다"며 "밤낮없이 아이 하나 잘 키우겠다고 애쓰고 살고 있는데 이런 일이 생기니 너무 힘들다"고 토로했다.
이어 "어린 나이에 저지른 실수인 만큼 너그럽게 용서해주시기를 바란다"며 "신상 털기를 당하고 있는데 미래를 생각해달라. 아이의 실수는 깊이 반성하고 있다. 너무나 가혹한 사회적 사형 선고"라고 거듭 부탁했다.
'텔레그램 n번방 사건'은 남성들이 미성년자 및 사회초년생 여성들을 협박해 가학적인 음란물을 촬영하고 이를 텔레그램에 유포 및 공유해 이익을 챙겨온 사건이다. 이 대화방에서 파생된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은 아동 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구속,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다.
한편 김유빈은 2004년생으로, 2013년 오페라 '토스카'로 데뷔했다. 2014년 EBS 1TV '먹보공룡 티노', 뮤지컬 '사운드 오브 뮤직' 부산 공연에 오른 바 있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