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 소리 나는 극장 CGV "35개점 휴점하고 희망퇴직 실시"

입력 2020.03.26 09:16 | 수정 2020.03.26 09:30

국내 최대 멀티플렉스 극장 체인인 CJ CGV가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로 관람객이 급감하면서 일부 극장을 휴점하고, 희망퇴직·임금반납을 실시하는 등 비상경영에 돌입한다.
지난 1월 말 코로나 바이러스 확직자가 다녀간 것으로 확인된 서울 CGV성신여대입구점에 휴관 안내문이 붙어 있다. /조선DB
지난 1월 말 코로나 바이러스 확직자가 다녀간 것으로 확인된 서울 CGV성신여대입구점에 휴관 안내문이 붙어 있다. /조선DB


CGV는 26일 “오는 28일부터 직영 극장 116개 가운데 30%에 해당하는 전국 35개 극장 영업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영업을 임시 중단하는 곳은 서울 대학로·명동·수유·청담씨네시티·피카디리 1958·하계점과 의정부태흥 등이다. 문을 여는 극장도 일부 상영관만 운영하는 등 축소 영업을 할 예정이다. 상영 회차도 CGV용산아이파크몰과 왕십리, 영등포점을 제외한 모든 극장에서 3회차(9시간)로 축소한다.

CGV는 인력 구조조정도 하기로 했다. 근속 10년 이상 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받기로 했다. 또 임원들은 연말까지 급여의 10~30%를 반납하기로 했다. 또 전 직원은 주3일 근무를 하고, 희망자에 한해 무급 휴직을 쓰게 했다.

투자 계획도 미루기로 했다. 올해 문을 열 계획이던 극장 6곳은 내년 상반기로 미루고, 극장 2곳의 리뉴얼 계획도 중단한다.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로 최근 극장 관람객은 급감했다. 최근 국내 극장 관객은 하루 2만5000명 수준으로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 통합전산망 집계가 시작된 2004년 이후 최저치를 기록 중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