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 "자가격리 위반하면 고발"

입력 2020.03.26 08:43 | 수정 2020.03.26 11:46

정세균 국무총리는 26일 "정당한 사유 없는 자가격리 위반 시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정당한 사유가 없으면 고발조치하고 외국인의 경우는 강제출국시켜야 한다"고 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장으로 입장하고 있다./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2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장으로 입장하고 있다./연합뉴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차단을 위한 유럽·미국발 입국자에 대한 자가격리 조치와 관련 "자가격리는 법적 강제조치"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부는 유럽에 이어 미국발 입국자에 대해서도 27일부터 자가격리를 의무화하기로 했었다.

정 총리는 "자가격리자가 마트를 가고 식당에 출입하는 일이 있어서는 절대 안 된다"고 했다.

정 총리는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 간 협조를 당부하며 "입국자들에게 자가격리 지침을 정확하고 엄중히 안내하고, 공항에서 자택 등 자가격리 장소까지 이동 시 대중교통을 이용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지자체는 자가격리자별로 전담공무원을 지정하고 위치정보시스템을 활용해 자가격리 상황을 실시간으로 파악, 무단이탈 여부를 관리하라"고 했다.

정 총리는 다음 달 6일로 개학 예정일이 다가오는 것과 관련, "아이들의 학업을 걱정해 조심스레 자녀를 학원에 보내는 학부모들도 조금씩 늘고 있다"며 "적어도 다음 주말까지는 학원에 보내지 않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다"고 했다.

이어 "그래도 학원을 보낼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면 방역 준칙의 엄격한 준수가 필요하다"며 "교육부와 관계기관은 학원들의 방역지침 이행 여부를 집중 점검해달라"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