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윤은혜, #소녀장사 #눈물로 힐링 #술과 함께 끊긴 연애 [어저께TV]

  • OSEN
입력 2020.03.26 06:51


'라디오스타' 윤은혜가 그동안 못 다한 이야기들을 털어놨다. 

25일에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니 몸 사용 설명서'에서는 윤은혜가 출연해 그동안의 안부와 털어 놓지 못했던 이야기들을 시작했다. 

윤은혜는 과거 힘들었던 시절을 이야기하며 "너무 잠을 못 자니까 순간 못 걸었던 경험도 있다. 그래서 병원에 가서 치료 받고 바로 활동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윤은혜는 "내가 유일하게 씨름만 잘 한다"라고 말했다.

윤은혜는 "게임을 하다 보면 상대방 힘을 이용해서 하니까 강호동 오빠가 정말 신기해했다"라며 "드라마를 시작했을 때 소녀장사 이미지 때문에 고민을 많이 했다. 난 좋아했는데 소녀장사 이미지 어떠냐는 질문을 많이 받았다. 그래서 2,3년 정도는 그 이미지를 싫어했다"라고 말했다. 

또, 윤은혜는 8년째 금주중이라는 사실을 전했다. 윤은혜는 "와인만 먹거나 맥주만 마시면 취한다. 근데 술을 섞어 먹으면 취하지 않더라"라며 "기회가 있어서 일주일 정도 술을 마시지 않았다. 근데 그때 불면증이 치료 됐다. 그때 푹 자는 느낌이 너무 좋았다"라고 말했다. 

이어 윤은혜는 "그때 이후로 술을 한 잔도 마시지 않았다. 요즘은 초콜릿을 먹을 때 알콜 맛이 느껴지면 뱉는다"라고 말했다.

윤은혜는 "술과 함께 연애가 끊겼다"라며 "회사 대표님이 엄마 같은 사람이다. 회사 대표님과 터 놓고 이야기를 하다보니까 외로움이 없어졌다"라고 말했다.

윤은혜는 "드라마를 하면 어쩔 수 없이 스킨쉽을 하는데 그게 이상하게 설레더라. 상대방에게 설레는 게 아니라 그 상황이 설렌다. 내가 이렇게 까지 설레어 하나라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윤은혜는 "베이비 복스 시절이 너무 부끄럽다. 준비가 되어 있지 않은 모습이 너무 싫다. 그땐 정말 시키니까 했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영상으로는 화제를 모았던 베이비복스의 레전드 짤이 공개 됐다. 윤은혜는 "사람들이 저 영상이 일부러 만들어진거라고 생각하더라"라며 "리허설 할 때까지만해도 천천히 돌아갔다. 근데 생방을 하니까 너무 빨리 돌아가더라"라고 말했다. 

윤은혜는 평소 정신 건강 관리를 눈물로 한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윤은혜는 "예전에 강수지 사모님 영상을 봤는데 평소에 많이 우신다고 하더라"라며 "그 영상을 보고 울면서 그냥 있었던 힘든 일을 바로 풀려고 한다"라며 "원래 눈물이 많은 편이라서 노래를 들으며 울기도 한다"라고 말했다. 

윤은혜는 "정말 속상할 땐 3,4시간 정도 울때도 있다. 평소엔 3,40분 정도 운다"라며 "매일 운다. 슬퍼서 운다기 보다 나의 행동을 반성하면서 운다. 털어내는 느낌이다"라고 말했다. 

이에 김구라는 "우는 방송 한 번 하는 거 어떠냐"라고 물었다. 이어 안영미는 "대신 울어드립니다 어떠냐"라고 말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윤은혜는 "햇빛 알레르기가 심해서 10년 동안 햇빛을 못 볼 정도였다. 온 몸에 물집이 생기고 힘들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윤은혜는 "평소 좀 묻어두는 스타일이었다. 강해보이려고 많이 노력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윤은혜는 "울면서 매일 털어내니까 어느 날 문득 햇빛을 볼 수 있겠더라. 하와이 바다로 나가서 햇빛을 받았다. 지금은 햇빛 알레르기가 정말 좋아졌다"라고 말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MBC '라디오스타' 방송캡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