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내달 6일 개학, 장담못해"… 교육부 "온라인 개학도 검토"

조선일보
입력 2020.03.26 03:00

학원들은 운영제한 조치 연일 반발 "학원비 환불하면 50% 지원해달라"

정부가 다음 달 6일 개학에 대해 "안전 여부를 판단할 수 없다"고 했다. 교육부는 코로나 확산 장기화로 다음 달 6일 등교가 불가능할 경우 초·중·고교의 온라인 개학까지 검토하고 있다.

25일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정례 브리핑에서 "4월 6일 개학의 안전 여부는 지금 현재 평가할 수 있는 수준은 아니라고 판단한다"며 "외국과 국내 상황을 예의 주시하면서 개학을 판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추가 개학 연기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것이다. 정부는 전국 유·초·중·고의 개학을 다음 달 6일로 미뤄 놓은 상태다.

교육부는 코로나 확산 상황 등을 따져 개학일을 조정한다는 방침이다. 유은혜 교육부 장관은 이날 "등교 개학과 온라인 개학을 병행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며 "개학 이후 부득이하게 수업 중단이 이뤄지는 상황을 대비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교육부는 원격 수업의 수업일수, 수업시수를 인정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다음 달 5일까지 온라인 개학이 가능한 원격 수업 체제를 구축할 계획이다. 현재 경기외고와 인천외고 등 일부 특목고가 온라인으로 실시간 수업을 진행 중이지만 공식 수업일수로는 인정되지 않고 있다.

한편 학원들은 정부와 지자체가 사실상 휴원을 강제하는 것에 반발하고 나섰다. 학원총연합회는 25일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에 대해 전국 100만 학원 교육자가 크게 분노하고 있으며 강한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코로나로 학원을 그만두는 수강생에 대한 환불 비용의 50%를 정부나 지자체가 지원해주길 요청한다"고 밝혔다. 앞서 정부가 사립 유치원에 대해 환불 수업료의 50%를 지원하기로 한 것을 학원에도 적용해달라는 것이다. 또 학원들은 "방역을 더욱 철저히 하고, 학생들에게 감염 예방 및 위생 교육을 철저히 하겠다"며 휴원은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