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참모 49명 중 15명 다주택자… 비서실장이 "팔아라" 해도 버텨

입력 2020.03.26 01:29

장·차관 12명, 의원 100명 다주택
1주택 강조하던 노영민도 2주택, 황덕순 일자리 수석은 3채
당대표·사무총장·정책위의장 등 여당 지도부 의원들도 다주택

청와대 참모진과 중앙 부처 장차관, 국회의원 3명 중 1명은 2주택 이상 보유한 '다주택자'로 나타났다. 본지가 25일 정부·국회 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2020년도 정기 재산 변동 사항'을 분석한 결과, 청와대 비서관급 이상과 중앙 부처 장차관 87명 가운데 27명(31.0%)은 자신과 배우자 명의로 두 채 이상의 집을 보유하고 있었다. 87명 중 21명(24.1%)은 서울 강남 3구(강남·서초·송파구)에 집을 갖고 있었다.

청와대에선 비서관급 이상 참모진 49명 중 노영민 비서실장, 김조원 민정수석 등 15명(30.6%)이 다주택자였다. 특히 청와대의 경우, 작년 12월 노영민 실장이 정부의 '12·16 부동산 대책'에 맞춰 "수도권에 2채 이상 보유한 참모들은 1채를 제외한 나머지는 처분하라"고 권고했다. 하지만 서울 강남구 도곡동 아파트와 송파구 잠실동 아파트를 보유한 김조원 수석, 경기 성남 분당구에 아파트 2채를 보유한 이호승 경제수석 등 6명이 서울·경기에 2채씩 보유하고 있었다. '수도권 2채'는 아니지만 노 실장도 서울 서초구 반포동과 충북 청주에 아파트 1채씩을 갖고 있다. 노 실장은 서초구 아파트를 처분할 계획이었지만, 아직 매도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황덕순 일자리수석은 충북 청주에 아파트 2채와 단독주택 1채를 갖고 있었다.

고위 공직자 및 국회의원 주택 보유 현황 정리 표

이날 재산이 공개된 중앙부처 장차관 38명 가운데 12명(31.6%)도 다주택자였다. 고위 공직자들에게 "거주하는 집을 제외한 주택은 모두 처분하자"고 했던 홍남기 경제부총리도 경기 의왕시 아파트와 세종시 아파트 분양권을 보유하고 있다. 다만 홍 부총리는 "분양권의 경우 현재 반환할 수 없는 상황이라, 입주 후 주택 1채를 처분하겠다"는 입장이다. 장관 중에선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 등이 다주택자였다.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은 과거 재직했던 세계해사대가 위치한 스웨덴 말뫼와 부산 수영구에 아파트를 보유하고 있다. 차관 중에선 박백범 교육부 차관이 서울 서초구 아파트, 서대문구 단독주택, 충북 청주시 단독주택 등 3채를 보유하고 있었다.

현직 국회의원 287명 가운데 주택을 2채 이상 보유한 다주택자도 100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서울 관악구 아파트와 세종시 단독주택 등 2채를 보유하고 있다. 윤호중 사무총장은 경기 구리시 아파트와 복합건물(상가+주택)을 신고했다. 조정식 정책위의장도 경기 시흥시 아파트 2채를 신고했다.

민주당 박정 의원은 서울 마포구에 336억7464만원짜리 빌딩을 신고했고, 같은 당 이용득 의원은 서울 송파구 등의 상가 4채, 오피스텔 2채를 신고했다. 미래통합당은 강석호 의원이 서울 용산구 아파트 2채와 경북의 단독주택 2채 등 총 4채를, 박덕흠 의원은 서울 강남구와 송파구 아파트를 신고했다. 민생당 9명, 무소속 5명, 미래한국당 3명도 다주택자였다. 무소속 이용주 의원은 서울 서초구 다세대주택과 아파트 3채, 연립주택 2채 등 총 6채를 신고했다. 강남 3구에 주택을 보유한 국회의원은 71명으로, 전체의 24.7%였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경제정책 '컨트롤 타워' 기재부 수뇌부 모두 다주택자 안중현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