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 총재는 저축은행을 사랑해

입력 2020.03.26 06:00

초저금리 시대 이주열의 재테크 비법 봤더니
금융재산 60%, 8억을 저축은행에 넣어놔
저금리 시대, 이자 한푼이라도 더 챙겨

기준금리 0.75%의 사상 초저금리 시대. 한국은행 총재는 어떻게 돈을 굴리고 있을까.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26일 관보에 게재한 재산변동사항 신고내용에는 이주열 한은 총재 가족들의 재산내역이 낱낱이 공개돼 있다. 이 총재와 부인, 미혼인 딸의 재산을 합친 금액은 작년 말 기준 총 31억5272만원이다. 한 해 전보다 4억3872만원 늘었다.

일단 강남구 자곡동에 보유하고 있는 30평대 아파트 공시가격 상승분이 2억900만원이었다. 예금도 2억3048만원 늘었는데, 이 중에는 딸 예금 증가분(5418만원)이 포함돼 있다. 게다가 이 총재 연봉은 3억5400만원이어서 예금 증가분이 터무니없는 수준은 아니다.

통계청이 매년 집계하는 가계금융·복지조사 결과 등을 보면 ‘평균적인 한국사람’은 재산의 70%가 부동산에 쏠려 있다. 예금 등 금융자산은 25% 정도를 차지한다. 이 총재는 조금 달랐다. 총재와 가족들은 부동산에 59%, 예금에 41%가 배분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예금 내역을 들여다보면 초저금리 상황에 조금이라도 높은 이자를 얻기 위한 노력이 엿보인다. 이 총재와 가족들은 저축은행에 총 7억8000여만원을 넣어두고 있었다. 전체 금융자산 중 60.3%를 저축은행에 넣어둔 ‘저축은행 마니아’이다. 지난해에만 KB저축은행, DB저축은행, NH저축은행 등 여러 저축은행에 2억1240여만원을 추가 납입했다. 지금은 기준금리가 0%대로 내려서면서 저축은행 금리도 1%대가 많지만, 지난해까지만 해도 저축은행은 2%대 금리를 주는 곳이 많았다. 금리 결정권을 쥔 이 총재도 무서운 초저금리 속에 어떻게든 재산을 불리려고 고금리 저축은행을 찾아다닌 흔적이 엿보인다.

반면 시중은행에는 2억원 남짓한 돈만 넣어둔 것으로 집계됐다. 상대적으로 탄탄한 직장 신협에는 1억2000여만원, 증권에는 6000만원 남짓만 배분돼 있었다. 보험 가입금액은 1억3000만원 선이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한국은행 제공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한국은행 제공

이 총재를 포함해 금융통화위원들의 평균 재산은 모두 20억원이 넘었다. 가장 부자는 내달 퇴임을 앞둔 신인석 위원. 재산이 81억7442만원으로 1년 전보다 6억1530만원 늘었다. 서울 용산에 있는 주상복합건물 가액이 13억2400만원이나 뛰었다. 대신 주식 등 유가증권이 1억7600여만원 줄어들었고, 본인과 배우자 명의의 주택임대 채무도 11억5000만원 생겼다.

신 위원 다음으로는 JP모건 출신인 임지원 위원 재산이 79억2357만원으로 두 번째로 많았다. 역시 내달 퇴임하는 고승범 위원과 조동철 위원 재산은 각각 42억8808만원, 40억5896만원이었다. 함께 임기를 마치는 이일형 위원은 34억6777만원으로 신고했다. 고 위원, 조 위원, 이 위원 모두 3~4억원씩 재산이 늘었다. 윤면식 한은 부총재는 22억6007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이주열 총재와 6명의 금통위원들./한국은행 제공
이주열 총재와 6명의 금통위원들./한국은행 제공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