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박지윤, 가족여행 지적에 "간섭 마" 발끈→KBS에 최동석 '항의 폭주'

입력 2020.03.25 20:40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방송인 박지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와 관련해 네티즌과 설전을 벌였다.
박지윤은 지난 주말 인스타그램을 통해 자녀들과 지인 가족과 함께 여행을 왔다는 사실을 전했다. 그는 "모두 다 즐거웠던 50여분간의 산행을 마치고 역병 속에 피어나는 가족애를 실감하며 바로 숲 속 카페로"라며 여행 인증 사진을 게재했다.
그런데 이를 본 한 네티즌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을 언급하며 지적했다. 이 네티즌은 "지금 같은 시기에 여행 사진은 안 올리시는 게 어떨까 조심스럽게 말씀드린다. 가급적 외출을 자제하고 모두 집에 있는 시기이니까 말이다"라고 얘기했다.
이에 박지윤은 "관광지를 돌아다니는 게 아니라 프라이빗 콘도에 저희 가족끼리만 있습니다. 남편이 직장에 출근하는 것보다도 안전합니다"라고 반박 댓글을 달았다. 이어 박지윤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요즘 이래라 저래라 프로 불편러들이 왜이렇게 많아. 자기 삶이 불만이면 제발 스스로 풀자. 남의 삶에 간섭말고"라고 올리며 네티즌의 지적에 불편함을 드러냈다.
그러나 이후 박지윤을 향한 비판의 목소리가 이어졌다. 현재 한국은 물론 전세계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는 시점에 박지윤의 행동은 조심스럽지 못했고, 또한 사회적 거리 두기를 독려한 사람들을 '프로불편러'로 간주하며 "간섭하지 말라"고 쏘아붙인 태도가 부적절했다는 의견이 이어지고 있다.
불똥은 박지윤의 남편인 최동석 KBS 아나운서에게 튀었다. 최동석 아나운서는 KBS 메인 뉴스인 '뉴스9'의 앵커이다. 이에 공영방송 뉴스 진행자로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쏟아진 것.
현재 KBS 시청자 자유게시판은 최동석 아나운서에 대한 항의글로 도배되고 있다. 시청자들은 "코로나19로 인해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이 실천되고 있는 가운데, 정작 메인뉴스 앵커인 최동석 아나운서는 왜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키지 않느냐", "뉴스 앵커로서의 책임 의식이 없는 최동석 아나운서의 하차를 요구한다"는 내용의 민원성 게시물을 올리며 분노하고 있다.
한편 최동석 아나운서는 2004년 KBS 30기 공채 아나운서로 입사했다. 박지윤 역시 30기 공채 아나운서로 입사, 2008년 프리 선언 후 방송인으로 활동하고 있다.
jyn2011@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