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박당하고 돈 건넨 손석희, 왜 신고는 안했을까?

입력 2020.03.25 18:43 | 수정 2020.03.25 20:02

경찰에 신고나 수사의뢰, 고소 등 일절 안해
JTBC "신고해도 또다른 행동책 찾을까봐 우려"



성(性) 착취물 유포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구속)씨는 25일 오전 기자들 앞에서 “손석희 (JTBC) 사장님, 윤장현 (전 광주광역)시장님, 김웅 기자님을 비롯해 피해자들에게 진심으로 사죄한다”고 말했다. JTBC는 “(손 사장이) 자신을 흥신소 사장이라고 소개한 인물로부터 ‘K씨가 손 대표와 가족을 상대로 위해를 가하려 한다’는 텔레그램을 받고 그 배후를 알아보기 위해 돈을 입금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본지 취재에 따르면, 손석희(사진) 사장은 자신이 받은 협박과 관련해 경찰에 신고나 수사의뢰, 신변보호 요청, 고소 등을 일절 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JTBC 주장대로라면 ‘손 사장은 가족이 위협받는 상황에서도 수사기관에 아무런 도움을 요청하지 않은채 돈으로 이를 해결하려 했다’는 의미다.

이에 대해 JTBC 측은 “설사 조주빈을 신고해도 또 다른 행동책을 찾을 가능성이 있다고 봤기에 신고를 미뤘다”며 “흥신소 사장이 조주빈이라는 것은 검거 후 경찰을 통해서 알게 됐다”고 했다.

하지만 한 범죄학 전문가는 “굳이 전문 지식을 동원하지 않더라도, 누군가 가족의 안전을 노리고 있다면 가장 믿을 수 있는 국가 기관에 신고부터 하고 보는 게 상식”이라며 “숨기고 싶은 다른 무언가가 있었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JTBC가 언급한 K씨는 손 사장과 갈등을 빚었던 프리랜서 기자 김웅씨다. 두 사람은 2017년 4월 손 사장이 경기도 과천의 한 교회 주차장에서 접촉사고를 낸 것을 김씨가 취재하면서 다툼을 빚었고, 이는 법정 다툼으로 번졌다. 손 사장 접촉사고 당시 ‘동승자가 누구였느냐’는 의문이 제기됐지만, 이에 대한 결정적인 증거는 지금까지 나오지 않고 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음독 후 경찰서 찾아 "n번방 음란물 갖고 있다" 자수한 20대 이윤정 기자
조주빈에 돈 건낸 손석희, 김웅 재판서 "얼굴 알려져, 뜯어 먹으려는 사람 많아" 박소정 기자
조주빈 변호사 사임 "가족이 단순 성범죄로 상담했다" 홍다영 기자
'n번방' 물려받은 켈리, 검찰은 왜 항소 안했나 정준영 기자
"조주빈은 '단 하나의 별 박사'... 텔레그램선 神이라고 생각" 이세영 기자
"총공격 9시, 'n번방' 수사에 협조하라"... 텔레그램 압박 나선 네티즌 이상빈 기자
[손석희 입장 전문] "조주빈, 조작된 텔레그램으로 위협... 가족까지 불안감 떨었다" 이세영 기자
손석희 "조주빈이 협박해 돈 줬다" 이세영 기자
구글·텔레그램 등 해외기업, 디지털 성범죄물 32%만 삭제 이경탁 기자
조주빈에 돈 건낸 손석희 “가족 협박 증거확보 위해, 어쩔 수 없었다" 이상빈 기자
"조주빈 제명을" "학교 이름 바꾸자" 조주빈 모교 재학생들 분노 고석태 기자
"억울함 풀도록 돕겠다" 조주빈, 윤장현 전 시장에 사기행각 이상빈 기자
"운영·유포·방조 전원 색출"... 경찰청, 'n번방 특수본' 가동 이정민 기자
”연변에서 사람 쓰겠다”면서... 조주빈, 손석희에 살해 협박도 이상빈 기자
'n번방' 운영자 켈리 선고 앞두고, 검찰 변론재개 신청 정성원 기자
조주빈 "손석희·윤장현·김웅 잘안다" 이기우 기자
윤석열 "박사방 사건은 반문명적"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팀 구성 김아사 기자
親文네티즌 음모론 "조주빈 사건, 윤석열 장모 사건 덮기 위함" 최아리 기자
검찰 송치된 조주빈, 오늘 면담 내일부터 조사할 듯 김아사 기자
손석희, 김웅 재판 증인 출석... 법원엔 '증인 신문 비공개' 요청 황지윤 기자
목깁스에 반창고… 조주빈에게 무슨 일이 안영 기자
조주빈과 3인, 무슨 일 있었길래경찰"손석희,윤장현, 김웅 사기당했다' 유종헌 기자
조주빈 "악마의 삶 멈춰줘서 감사"…범행질문엔 침묵 안영 기자
n번방 핵심, 줄줄이 솜방망이 처벌 이해인 기자
[단독] 그놈이 여친이라 부른 여성도… 성착취 노예였다 이동휘 기자
대통령 "n번방 엄벌" 하루만에… 경찰청장 "방조자도 수사, 특수본 즉시 설치" 양은경 법조전문기자
n번방 아동 음란사진 340장 소지한 20대 남성, 독극물 먹고 경찰 자수 조홍복 기자
조주빈이 입은 '휠라', 주가 폭등… 의문의 1승 이동휘 기자
조주빈 변호인 사임… "가족 상담 내용과 너무 달라" 김명진 기자
'박사' 조주빈 일당 일부 이미 재판 중..조주빈에 '보복 청탁' 김주영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