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석희 입장 전문] "조주빈, 조작된 텔레그램으로 위협... 가족까지 불안감 떨었다"

입력 2020.03.25 15:51 | 수정 2020.03.25 17:02

손석희(64) JTBC 대표이사 사장은 25일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에게 위협을 받아 금품 요구에 응했다고 JTBC를 통해 밝혔다.

손석희<왼쪽> JTBC 대표와 소위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씨./조선DB
손석희<왼쪽> JTBC 대표와 소위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씨./조선DB

JTBC는 “조주빈은 당초 손석희 사장에게 자신이 흥신소 사장이라며 텔레그램을 통해 접근해 ‘손 사장과 분쟁 중인 K씨가 손 사장 및 그의 가족들을 상대로 위해를 가하기 위해 행동책을 찾고 있고 이를 위해 본인에게 접근했다’고 속였다”며 “그러면서 자신이 직접 K씨와 대화를 나눈 것처럼 조작된 텔레그램 문자 내용을 제시했다”고 밝혔다.

JTBC는 “조주빈이 제시한 텔레그램에는 ‘K씨가 손석희 사장이나 가족을 해치기 위해 자신에게 이미 돈을 지급했다’는 내용들이 있었는데 텔레그램 내용은 매우 정교하고 치밀하게 조작돼 있어서 이를 수사하던 경찰마저도 진본인 줄 알 정도였다”며 “이 때문에 한동안 손석희 사장과 가족들은 불안감에 떨었다”고 했다. 이어 “이미 손 사장의 가족들은 ‘태블릿 PC’ 보도 이후 지속적인 테러 위협을 받은 바 있어 늘 민감할 수밖에 없었다”고 덧붙였다.

JTBC는 “그와 별개로 손 사장은 아무리 K씨와 분쟁 중이라도 그가 그런 일을 할 사람이라고는 믿기 어려워 ‘사실이라면 계좌내역 등 증거를 제시하라’고 했다”며 “이에 조주빈은 금품을 요구했고, 증거 확보를 위해 어쩔 수 없이 손 사장이 이에 응한 사실이 있다”고 했다. 이어 “그러나 조주빈은 결국 요구한 증거들을 제시하지 않고 잠적한 후 검거됐다”며 “흥신소 사장이라고 접근한 사람이 조주빈이라는 것은 검거 후 경찰을 통해 알게 됐다”고 밝혔다.


-다음은 JTBC가 공개한 손석희 사장의 입장 전문

박사방 조주빈 발언에 대한 JTBC 손석희 사장의 입장을 밝힙니다.

박사방 조주빈은 당초 손석희 사장에게 자신이 흥신소 사장이라며 텔레그램을 통해 접근했습니다. 그리고 ‘손사장과 분쟁 중인 K씨가 손사장 및 그의 가족들을 상대로 위해를 가하기 위해 행동책을 찾고 있고 이를 위해 본인에게 접근했다’고 속였습니다. 그러면서 자신이 직접 K씨와 대화를 나눈 것처럼 조작된 텔레그램 문자 내용을 제시했습니다.

조주빈이 제시한 텔레그램에는 ‘K씨가 손석희 사장이나 가족을 해치기 위해 자신에게 이미 돈을 지급했다’는 내용들이 있었습니다. 텔레그램 내용은 매우 정교하고 치밀하게 조작돼 있어서 이를 수사하던 경찰마저도 진본인 줄 알 정도였습니다. 이 때문에 한동안 손석희 사장과 가족들은 불안감에 떨었습니다. 이미 손석희 사장의 가족들은 ‘태블릿 PC’ 보도 이후 지속적인 테러 위협을 받은 바 있어 늘 민감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그와 별개로 손석희 사장은 아무리 K씨와 분쟁중이라도 그가 그런 일을 할 사람이라고는 믿기 어려워 ‘사실이라면 계좌내역 등 증거를 제시하라’고 했습니다. 이에 조주빈은 금품을 요구했고, 증거확보를 위해 어쩔 수 없이 손석희 사장이 이에 응한 사실이 있습니다. 그러나 조주빈은 결국 요구한 증거들을 제시하지 않고 잠적한 후 검거됐습니다.

위해를 가하려 마음먹은 사람이 K씨가 아니라도 실제로 있다면 설사 조주빈을 신고해도 또 다른 행동책을 찾을 가능성이 있다고 봤기에 매우 조심스러웠고, 그래서 신고를 미루던 참이었습니다. 정말 혹여라도 그 누군가가 가족을 해치려 하고 있다면, 그건 조주빈 하나만 신고해선 안 될 일이었습니다. 그래서 더 근거를 가져오라고 했던 것이기도 합니다.

물론 흥신소 사장이라고 접근한 사람이 조주빈이라는 것은 검거 후 경찰을 통해 알게 됐습니다.

이상이 손석희 사장의 입장입니다.

JTBC는 손석희 사장과 그 가족의 입장을 이해하고 지지하며 향후 대응 역시 적극 지지할 것입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음독 후 경찰서 찾아 "n번방 음란물 갖고 있다" 자수한 20대 이윤정 기자
조주빈에 돈 건낸 손석희, 김웅 재판서 "얼굴 알려져, 뜯어 먹으려는 사람 많아" 박소정 기자
협박당하고 돈 건넨 손석희, 왜 신고는 안했을까? 이동휘 기자
조주빈 변호사 사임 "가족이 단순 성범죄로 상담했다" 홍다영 기자
'n번방' 물려받은 켈리, 검찰은 왜 항소 안했나 정준영 기자
"조주빈은 '단 하나의 별 박사'... 텔레그램선 神이라고 생각" 이세영 기자
"총공격 9시, 'n번방' 수사에 협조하라"... 텔레그램 압박 나선 네티즌 이상빈 기자
손석희 "조주빈이 협박해 돈 줬다" 이세영 기자
구글·텔레그램 등 해외기업, 디지털 성범죄물 32%만 삭제 이경탁 기자
조주빈에 돈 건낸 손석희 “가족 협박 증거확보 위해, 어쩔 수 없었다" 이상빈 기자
"조주빈 제명을" "학교 이름 바꾸자" 조주빈 모교 재학생들 분노 고석태 기자
"억울함 풀도록 돕겠다" 조주빈, 윤장현 전 시장에 사기행각 이상빈 기자
"운영·유포·방조 전원 색출"... 경찰청, 'n번방 특수본' 가동 이정민 기자
”연변에서 사람 쓰겠다”면서... 조주빈, 손석희에 살해 협박도 이상빈 기자
'n번방' 운영자 켈리 선고 앞두고, 검찰 변론재개 신청 정성원 기자
조주빈 "손석희·윤장현·김웅 잘안다" 이기우 기자
윤석열 "박사방 사건은 반문명적"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팀 구성 김아사 기자
親文네티즌 음모론 "조주빈 사건, 윤석열 장모 사건 덮기 위함" 최아리 기자
검찰 송치된 조주빈, 오늘 면담 내일부터 조사할 듯 김아사 기자
손석희, 김웅 재판 증인 출석... 법원엔 '증인 신문 비공개' 요청 황지윤 기자
목깁스에 반창고… 조주빈에게 무슨 일이 안영 기자
조주빈과 3인, 무슨 일 있었길래경찰"손석희,윤장현, 김웅 사기당했다' 유종헌 기자
조주빈 "악마의 삶 멈춰줘서 감사"…범행질문엔 침묵 안영 기자
n번방 핵심, 줄줄이 솜방망이 처벌 이해인 기자
[단독] 그놈이 여친이라 부른 여성도… 성착취 노예였다 이동휘 기자
대통령 "n번방 엄벌" 하루만에… 경찰청장 "방조자도 수사, 특수본 즉시 설치" 양은경 법조전문기자
n번방 아동 음란사진 340장 소지한 20대 남성, 독극물 먹고 경찰 자수 조홍복 기자
조주빈이 입은 '휠라', 주가 폭등… 의문의 1승 이동휘 기자
조주빈 변호인 사임… "가족 상담 내용과 너무 달라" 김명진 기자
'박사' 조주빈 일당 일부 이미 재판 중..조주빈에 '보복 청탁' 김주영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