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박사방 사건은 반문명적"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팀 구성

입력 2020.03.25 12:29 | 수정 2020.03.25 13:49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씨가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연합뉴스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씨가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연합뉴스

텔레그램 성(性) 착취물 운영자 조주빈(25)씨 ‘박사방’ 사건과 관련해 윤석열 검찰총장은 25일 “검찰의 모든 역량을 집중하여 다각적이고 근본적인 대응방안을 강구하라”며 엄정 대응을 지시했다. 검찰은 “전날 대검 차장 주재로 기획조정부장, 반부패․강력부장, 형사부장, 과학수사부장, 인권부장과 국제협력단장,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장이 참석한 가운데, ‘성 착취 등 신종 디지털 성범죄 대응 회의’를 열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검찰은 회의를 통해 디지털 성범죄 대화방 개설 운영자와 적극 가담자는 물론 단순 참여자까지 처벌이 이뤄지도록 엄정 대응한다는 방침을 정했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접수돼 처리했거나 수사 또는 공판 중인 아동·청소년 이용 음란물 제작․배포 사건을 분석하는 등 최근에 이뤄진 유사 사건 처분에 대해서도 전면 재검토할 예정이다. 검찰은 “이번 사건과 같은 인권 유린 범죄는 우리 모두에 대한 반문명적, 반사회적 범죄라는 인식을 가지고 검찰의 모든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했다.

서울중앙지검은 이날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 TF’를 구성했다. 앞서 서울지방경찰청은 조씨를 아동ㆍ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강요, 사기, 강제추행 등 7가지 혐의로 검찰에 기소의견 송치했다.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TF는 유현정 여성아동범죄조사부장을 총괄팀장으로 검사 9명과 수사관 12명 등 21명으로 구성된다. 여성아동범죄수사부, 강력부, 범죄수익환수부, 출입국·관세범죄전담부 등 4개 부서가 참여한다. 검찰 관계자는 “철저한 수사를 통해 모든 관련자들을 적발해 무관용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처벌하고, 성 착취 불법 영상물 확산 방지 및 삭제 등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들의 피해 회복에도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음독 후 경찰서 찾아 "n번방 음란물 갖고 있다" 자수한 20대 이윤정 기자
조주빈에 돈 건낸 손석희, 김웅 재판서 "얼굴 알려져, 뜯어 먹으려는 사람 많아" 박소정 기자
협박당하고 돈 건넨 손석희, 왜 신고는 안했을까? 이동휘 기자
조주빈 변호사 사임 "가족이 단순 성범죄로 상담했다" 홍다영 기자
'n번방' 물려받은 켈리, 검찰은 왜 항소 안했나 정준영 기자
"조주빈은 '단 하나의 별 박사'... 텔레그램선 神이라고 생각" 이세영 기자
"총공격 9시, 'n번방' 수사에 협조하라"... 텔레그램 압박 나선 네티즌 이상빈 기자
[손석희 입장 전문] "조주빈, 조작된 텔레그램으로 위협... 가족까지 불안감 떨었다" 이세영 기자
손석희 "조주빈이 협박해 돈 줬다" 이세영 기자
구글·텔레그램 등 해외기업, 디지털 성범죄물 32%만 삭제 이경탁 기자
조주빈에 돈 건낸 손석희 “가족 협박 증거확보 위해, 어쩔 수 없었다" 이상빈 기자
"조주빈 제명을" "학교 이름 바꾸자" 조주빈 모교 재학생들 분노 고석태 기자
"억울함 풀도록 돕겠다" 조주빈, 윤장현 전 시장에 사기행각 이상빈 기자
"운영·유포·방조 전원 색출"... 경찰청, 'n번방 특수본' 가동 이정민 기자
”연변에서 사람 쓰겠다”면서... 조주빈, 손석희에 살해 협박도 이상빈 기자
'n번방' 운영자 켈리 선고 앞두고, 검찰 변론재개 신청 정성원 기자
조주빈 "손석희·윤장현·김웅 잘안다" 이기우 기자
親文네티즌 음모론 "조주빈 사건, 윤석열 장모 사건 덮기 위함" 최아리 기자
검찰 송치된 조주빈, 오늘 면담 내일부터 조사할 듯 김아사 기자
손석희, 김웅 재판 증인 출석... 법원엔 '증인 신문 비공개' 요청 황지윤 기자
목깁스에 반창고… 조주빈에게 무슨 일이 안영 기자
조주빈과 3인, 무슨 일 있었길래경찰"손석희,윤장현, 김웅 사기당했다' 유종헌 기자
조주빈 "악마의 삶 멈춰줘서 감사"…범행질문엔 침묵 안영 기자
n번방 핵심, 줄줄이 솜방망이 처벌 이해인 기자
[단독] 그놈이 여친이라 부른 여성도… 성착취 노예였다 이동휘 기자
대통령 "n번방 엄벌" 하루만에… 경찰청장 "방조자도 수사, 특수본 즉시 설치" 양은경 법조전문기자
n번방 아동 음란사진 340장 소지한 20대 남성, 독극물 먹고 경찰 자수 조홍복 기자
조주빈이 입은 '휠라', 주가 폭등… 의문의 1승 이동휘 기자
조주빈 변호인 사임… "가족 상담 내용과 너무 달라" 김명진 기자
'박사' 조주빈 일당 일부 이미 재판 중..조주빈에 '보복 청탁' 김주영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