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주빈이 입은 휠라, 주가 폭등… 의문의 1승이었다

입력 2020.03.25 10:31 | 수정 2020.03.25 22:23

조주빈이 입고 나온 모습 전국민에 생중계
휠라 측 "10대와 소통하는 브랜드인데..."당혹
"모자이크 해주세요" 언론사에 요청하기도
갑자기 주목받아...의외로 홍보효과 될수도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이 25일 오전 공식적으로 언론에 모습을 드러내자, 스포츠 의류 브랜드 ‘휠라’ 주가가 급등했다.

휠라홀딩스 주가는 이날 낮 12시38분 기준 전일 대비 26.55% 오른 2만6200원을 기록 중이다. 조씨가 ‘휠라’ 옷을 입고 나타난 게 언론에 보도되면서 ‘의문의 1패를 당했다’는 우스개 소리가 시중에 돌았지만, 실제로는 그 반대였던 것이다.

이날 오전 8시 서울 종로구 종로경찰서 로비에 모습을 드러낸 조씨는 ‘휠라’의 보라색 맨투맨 티셔츠를 입고 있었다. 흰색으로 디자인된 티셔츠 중앙엔 큼지막하게 보라색으로 ‘휠라’ 로고가 쓰여 있었다. 목에 보호대를 차고 마스크를 쓰지 않은 차림이었다.

이날 공식적으로는 처음 공개되는 조씨의 모습을 취재하기 위해 몰린 취재진은 약 200명. 조씨의 모습은 방송과 유튜브 등을 통해 실시간으로 전국에 생중계됐다. 조씨는 “피해자들에게 할 말 없나”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저에게 피해를 입은 모든 분께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며 “멈출 수 없었던 악마의 삶을 멈춰주셔서 감사한다”고 말했다. 인터넷 기사 댓글창에는 ‘악마는 휠라를 입는다’ 등의 댓글도 달렸다.

이 때문에 이날 아침 ‘휠라코리아’에는 비상이 걸렸었다. 휠라코리아는 이날 오전 급히 출입기자 등을 상대로 “휠라 로고를 모자이크 해달라”는 내용의 문자를 보내 대응에 나섰다. 휠라는 “오늘 아침, 국민적 공분을 사고 있는 n번방 사건 주범 조주빈이 휠라 제품을 착용 후 포토라인에 섰다”며 “주고객층인 10대와 특별한 소통을 이어오고 있는 저희 휠라는 이번 일로 특히 더욱 깊은 유감과 함께 당혹스러움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음독 후 경찰서 찾아 "n번방 음란물 갖고 있다" 자수한 20대 이윤정 기자
조주빈에 돈 건낸 손석희, 김웅 재판서 "얼굴 알려져, 뜯어 먹으려는 사람 많아" 박소정 기자
협박당하고 돈 건넨 손석희, 왜 신고는 안했을까? 이동휘 기자
조주빈 변호사 사임 "가족이 단순 성범죄로 상담했다" 홍다영 기자
'n번방' 물려받은 켈리, 검찰은 왜 항소 안했나 정준영 기자
"조주빈은 '단 하나의 별 박사'... 텔레그램선 神이라고 생각" 이세영 기자
"총공격 9시, 'n번방' 수사에 협조하라"... 텔레그램 압박 나선 네티즌 이상빈 기자
[손석희 입장 전문] "조주빈, 조작된 텔레그램으로 위협... 가족까지 불안감 떨었다" 이세영 기자
손석희 "조주빈이 협박해 돈 줬다" 이세영 기자
구글·텔레그램 등 해외기업, 디지털 성범죄물 32%만 삭제 이경탁 기자
조주빈에 돈 건낸 손석희 “가족 협박 증거확보 위해, 어쩔 수 없었다" 이상빈 기자
"조주빈 제명을" "학교 이름 바꾸자" 조주빈 모교 재학생들 분노 고석태 기자
"억울함 풀도록 돕겠다" 조주빈, 윤장현 전 시장에 사기행각 이상빈 기자
"운영·유포·방조 전원 색출"... 경찰청, 'n번방 특수본' 가동 이정민 기자
”연변에서 사람 쓰겠다”면서... 조주빈, 손석희에 살해 협박도 이상빈 기자
'n번방' 운영자 켈리 선고 앞두고, 검찰 변론재개 신청 정성원 기자
조주빈 "손석희·윤장현·김웅 잘안다" 이기우 기자
윤석열 "박사방 사건은 반문명적"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팀 구성 김아사 기자
親文네티즌 음모론 "조주빈 사건, 윤석열 장모 사건 덮기 위함" 최아리 기자
검찰 송치된 조주빈, 오늘 면담 내일부터 조사할 듯 김아사 기자
손석희, 김웅 재판 증인 출석... 법원엔 '증인 신문 비공개' 요청 황지윤 기자
목깁스에 반창고… 조주빈에게 무슨 일이 안영 기자
조주빈과 3인, 무슨 일 있었길래경찰"손석희,윤장현, 김웅 사기당했다' 유종헌 기자
조주빈 "악마의 삶 멈춰줘서 감사"…범행질문엔 침묵 안영 기자
n번방 핵심, 줄줄이 솜방망이 처벌 이해인 기자
[단독] 그놈이 여친이라 부른 여성도… 성착취 노예였다 이동휘 기자
대통령 "n번방 엄벌" 하루만에… 경찰청장 "방조자도 수사, 특수본 즉시 설치" 양은경 법조전문기자
n번방 아동 음란사진 340장 소지한 20대 남성, 독극물 먹고 경찰 자수 조홍복 기자
조주빈 변호인 사임… "가족 상담 내용과 너무 달라" 김명진 기자
'박사' 조주빈 일당 일부 이미 재판 중..조주빈에 '보복 청탁' 김주영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