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빠'가 언론 탄압하는 시대, 조선일보 없었다면 어쩔 뻔

조선일보
  • 서민 단국대 의대 교수
입력 2020.03.25 03:02

[나와 조선일보] [17] 서민

아주 오랫동안, 조선일보는 진보의 편에 선 이들에게 공공의 적이었다. 심지어 그들은 조선일보가 우리나라를 후퇴시키는 '악의 축'이라 주장했다. 나 역시 그 말이 옳다고 오랫동안 생각해왔다. 하지만 요즘은 그 주장이 맞는지 점점 헷갈리고 있다.

지난해 10월 '윤지오 사기극과 그 공범들'을 펴낸 서민 교수는 본지 인터뷰에서 '내 편만 옹호하는 진영 논리가 판단력을 마비시킨다'고 했다.
지난해 10월 '윤지오 사기극과 그 공범들'을 펴낸 서민 교수는 본지 인터뷰에서 "내 편만 옹호하는 진영 논리가 판단력을 마비시킨다"고 했다. /김종연 영상미디어 기자
발단은 국정 농단 시위가 한창이던 2017년 겨울이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국정 농단에 관한 보도 중 가장 볼만한 프로그램은 TV조선의 것들이었다. 알고 보니 TV조선은 가장 먼저 최순실의 존재를 알아챘고, 그에 관한 심층 취재를 하다 정권의 탄압을 받기까지 했다. 그 시절 지겹게 나왔던 최순실의 지하주차장 영상과 옷가게에서 행정관이 휴대폰을 닦는 영상은 TV조선의 작품이었다. 훗날 청와대 대변인으로 재직하며 부동산 투자에 출중한 능력을 보였던 김의겸은 한겨레 기자였던 그 시절, 조선일보에 공개편지를 보낸다. "한겨레가 한 발짝 더 내디딜 수 있었던 건 조선의 선행 보도가 거대했기 때문이라는 점을 말씀드리고 싶은 겁니다."

조선일보의 가치는 문재인 정권이 들어선 뒤 더 빛을 발하고 있다. '김어준의 뉴스공장'을 비롯한 친정부 언론들이 사실을 왜곡해가며 정권에 유리한 방송을 내보내고, '알릴레오' 같은 곳이 언론사로 위장한 채 끊임없이 가짜 뉴스를 생산하며, 이른바 '문빠'라 불리는 문 대통령의 극성 지지자들이 공공연하게 언론 탄압을 자행하는 이 시대에, 조선일보마저 없었다면 큰일 날 뻔했다.

조선일보에는 개인적 고마움도 있다. 2019년 봄, 고(故) 장자연의 증언자를 자처했던 윤지오가 1억5000만원 상당 돈을 챙겨 캐나다로 도망쳤다. 이 사기극이 성공할 수 있었던 데는 그녀의 말을 검증 없이 내보낸 언론의 책임이 컸지만, 어느 한 곳도 반성하지 않고 있다. 내가 이 사건에 관한 책을 출간한 것도 언론의 책임을 추궁하고자 함이었으나, 조선일보를 제외한 모든 언론사가 이를 외면했다.

윤지오를 옹호했던 해당 언론사들에 묻고 싶다. 진영 논리에 빠져 윤지오를 의인으로 만들어 고인과 국민에게 피해를 입혀 놓고 제대로 된 사과조차 없다면, 댁들이 조선일보를 욕할 자격이 있을까요?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