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한국 코로나 의료장비 보내달라"

조선일보
입력 2020.03.25 03:00

한미정상 통화서 요청… 文대통령 "여유분 있으면 최대한 지원"
文 "FDA 승인 필요하다" 트럼프 "오늘 중으로 즉각 조치할 것"

문재인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4일 밤 전화 통화를 갖고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사태 극복을 위한 양국 간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이번 통화는 트럼프 대통령의 제안으로 23분간 이뤄졌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통화는 취임 후 23번째이며, 작년 12월 7일 이후 108일 만이다. 두 정상은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의 국제적 확산에 대한 우려를 공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이 미국의 코로나 대처를 위해 의료장비를 지원해줄 수 있느냐"고 했고, 문 대통령은 "국내 여유분이 있으면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답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문 대통령은 "미 FDA(식품의약국) 승인 절차가 필요할 수 있다"고 하자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 중 승인이 될 수 있도록 즉각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미국이 요청한 의료장비는 진단 키트 또는 마스크로 추정되지만, 청와대는 어떤 품목인지 밝히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의 코로나 확진 상황에 관심을 보이며 "한국이 굉장히 잘하고 있다"고 평가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이와 관련,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과 통화하기 3시간 전 자신의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안면 마스크와 인공호흡기의 세계 시장 상황이 미쳤다"며 "우리는 여러 주(州)들이 장비를 갖도록 돕고 있지만 그것은 쉽지 않다"고 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양 정상은 (통화에서) 한·미 양국이 체결한 통화 스와프가 국제 금융시장 안정에 기여하는 매우 시의적절한 조치였다고 평가했다"고 밝혔다. 한·미는 지난 19일 600억달러(약 77조원) 규모의 통화 스와프 계약을 체결했다. 계약 기간은 6개월이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26일 개최될 G20(주요 20개국) 특별 화상정상회의에선 방역과 경제 양면에서 정상들의 단합된 메시지 발신이 중요하다"고 했고, 트럼프 대통령도 "잘 대화해보자"고 답했다. 양 정상은 도쿄올림픽 연기 문제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 무함마드 빈 살만 빈 압둘 아지즈 알 사우드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 겸 부총리와도 전화 통화를 했다. 문 대통령은 산체스 총리와의 통화에서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이번 주 목요일 개최되는 G20 특별 화상정상회의에서 각국 정상의 단합 되고 일치된 메시지가 세계에 발신돼야 한다"고 말했다. G20 정상들은 26일 화상회의 방식으로 코로나 대응 방안을 논의한다.

문 대통령은 통화에서 "우리 정부가 코로나19 방역과 치유 과정에서 축적한 경험과 임상 데이터를 국제사회와 적극적으로 공유해 나가겠다"고 했고, 산체스 총리는 "G20 특별 화상정상회의에서 한국의 혁신적인 코로나19 퇴치운동과 위기에 대처하는 한국의 방식을 배우겠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