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전문가들 "코로나 가을 대유행, 내년까지 간다"

조선일보
입력 2020.03.24 03:01

"인구 60% 면역생겨야 끝나는데 백신 1년여 걸려, 장기화 대비를"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이 올가을 대유행을 거쳐 내년까지 장기화될 수 있다는 국내 전문가들의 경고가 나왔다.

23일 확진자 치료 의료진과 전문가들로 구성된 '신종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는 국립중앙의료원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코로나 유행이 사실상 올해를 넘길 것"이라고 진단했다. 오명돈(서울의대 감염내과 교수) 중앙임상위원장은 "예방접종 혹은 감염 후 회복 때 생기는 면역력을 인구의 60%가 가져야 코로나 확산이 멈출 수 있다"며 "인구집단의 면역을 일시적으로 끌어올리는 방법은 예방접종밖에 없는데, 코로나 백신이 나오려면 1년 이상 걸린다"고 했다. 또 "1918년 전 세계 2000만명이 목숨을 잃었던 스페인 독감도 봄보다 가을철에 다섯 배나 더 큰 2차 유행이 왔다"며 코로나의 '가을 대유행' 대비를 권고했다.

임상위는 또 "언제까지고 직장폐쇄 등 억제정책만 지속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 "국내 확진자가 늘수록 감염 후 회복 과정에서 집단 면역력이 높아지는 딜레마가 있다"는 것이다. 방지환 중앙감염병병원 운영센터장은 "독일 논문에 따르면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6일에서 10일이면 항체가 생기고, 회복 후 장기간이 지나면 바이러스 변이 등으로 위험할 수 있지만 단기간 내엔 재감염 가능성이 낮다"고 했다. 오 위원장도 "현재 정부가 제시한 사회적 거리두기의 '2주'는 과학적 근거가 없는 숫자"라고 했다.

그만큼 오는 4월 예정된 정부의 전국 초·중·고교 개학 조치도 "보다 구체적이어야 한다"는 지적도 나왔다. 오명돈 위원장은 "임상 연구에 따르면 4월 개학 시 반드시 코로나가 더욱 유행할 것"이라며 "이 경우 또 무작정 학교를 닫을지, 영국처럼 확진자가 생겨도 개학을 지속하며 집단면역을 높이고 감염자만 선별 관리할지 미리 사회적 합의를 받아야 하는데 이게 전혀 없다. 답답하다"고 했다.

임상위는 대유행에 앞서 국내 병원들이 감당할 수 있을 만큼 환자수를 조절하고, 임상경험을 쌓기 위한 중앙감염병병원도 시급히 설치할 것을 제안했다. 방지환 센터장은 "확진자가 다녀간 대학병원 응급실 등이 줄줄이 폐쇄되면 대구 17세 환자 같은 경우가 계속 생길 수 있어 지금부터 분리해서 치료·관리해야 한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