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17세 코로나 검사 영남대병원, 실험실 오염·기술오류 의심...검사 중단"

입력 2020.03.19 15:45

급성 폐렴으로 입원했다가 숨진 뒤 우한 코로나 최종 음성 판정을 받은 17세 고교생 A군 사건과 관련, 검사 오류 또는 실험실 오염 가능성이 제기된 대구 영남대병원의 우한 코로나 검사가 19일 잠정 중단됐다.

18일 오후 대구시 남구 영남대학교병원 응급실에서 의료진이 분주히 오가고 있다. 보건 당국은 이날 폐렴 증세를 보인 17세 소년이 영남대병원에서 사망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여부를 검사했다. /연합뉴스
18일 오후 대구시 남구 영남대학교병원 응급실에서 의료진이 분주히 오가고 있다. 보건 당국은 이날 폐렴 증세를 보인 17세 소년이 영남대병원에서 사망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여부를 검사했다. /연합뉴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영남대병원으로부터 전날 사망한 17세 A군의 검사 원자료를 받아 재판독한 결과, 실험실 오염 또는 기술 오류에 대한 가능성이 의심돼 이날 오전부터 해당 병원의 우한 코로나 검사를 중단했다고 밝혔다.

앞서 영남대병원은 A군에 대한 총 13번의 검사를 진행한 결과, 12번의 검사에서 ‘음성’을 확인했고, 마지막 검사에서는 ‘양성’ 반응이 나왔다. 영남대병원은 이 결과를 토대로 방역 당국에 A군에 대한 검사를 의뢰했다.

방역 당국은 영남대병원이 제공한 검체를 통해 A군의 우한 코로나 확진 여부를 재분석했고, 동시에 서울대병원과 연세대 세브란스병원에 교차 검사를 요청했다. 그러나 이 검사들에서 우한 코로나 바이러스는 검출되지 않았다.

방역 당국은 검체 검사를 의뢰한 영남대병원으로부터 원래 검사에 사용됐던 원자료를 제공받아 재판독도 실시했다. 그 결과 환자의 검체가 전혀 들어가 있지 않은 대조군 검체에서도 ‘양성’ 반응이 나오는 등 전반적으로 검사 신뢰도를 의심할 만한 상황이 발생했다.

권준욱 방대본 부본부장은 "(영남대병원의) 실험실 오염 또는 기술 오류 등으로 인해 (A군의) ‘미결정’ 결과가 나왔을 가능성이 합리적으로 의심됐다"면서 "영남대병원에 민관 전문가로 구성된 전문가단을 파견해서 실험실 관리를 지원할 예정"이라고 했다.

방역 당국은 영남대병원 실험실 등을 조사해 만약 검사에 문제가 없다고 판단될 경우, 검사 구조 자체에 문제가 있었다고 보고 기존 검사 결과에 대해서도 재검토에 들어간다는 입장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