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계, 부처님오신날 봉축행사 5월 30일로 한 달 연기

입력 2020.03.18 15:04

우한 코로나 사태로 올해 부처님오신날(4월 30일) 봉축행사가 1개월 연기됐다.

조계종 천태종 진각종 등 불교 30개 종단 협의체인 한국불교종단협의회(회장 원행 조계종 총무원장)는 18일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봉축행사 연기를 발표했다.

매년 부처님오신날(음력 4월 8일·올해는 양력 4월 30일) 전국 사찰에서 열었던 봉축법요식은 윤 4월 8일인 5월 30일로 변경하고, 4월 25일 서울 동대문~종로 구간에서 예정됐던 연등회(연등축제)는 5월 23일(토요일)로 연기하기로 했다.

또 4월 30일에는 한국불교종단협의회 소속 모든 사찰에서 ‘코로나19 극복과 치유’를 위한 기도를 입재(시작)해 한 달 동안 기도를 올리고 5월 30일 부처님오신날 법요식을 통해 회향(종료)한다는 계획이다.

서울 광화문광장에 설치하는 대형 봉축점등식도 4월 30일 오후 7시에 열기로 했다.

원행 스님은 이날 회견에서 "국가적 위기 상황에 처해 아픔을 국민과 함께하고 치유와 극복에 매진하고자 불기(佛紀) 2564(2020)년 부처님오신날 봉축행사 일정을 윤 4월인 5월로 변경해 치를 것을 고심 끝에 결정했다"고 밝혔다.

원행 스님은 ‘독화살의 비유’를 들어 "화살이 어디서 날아왔는지, 누가 쏘았는지를 논하는 데 시간을 허비하기보다는 독 묻은 화살을 맞아 곧 죽어가는 사람을 살리는 것이 더 중요하다"며 "우리 불제자들이 이 시대의 만파식적이 되고 팔만대장경이 되겠다. 전국의 사찰에서 목탁과 법고(法鼓)를 치고 범종을 울리며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조계종 관계자는 "봉축 행사 변경은 5월 중에는 코로나 사태가 진정되는 것을 전제로 한 것이며 향후 상황 전개에 따라 다시 변경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