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문순式 재난기본소득… 강원도, 취약계층에 40만원씩 준다

입력 2020.03.17 15:30

1200억원 들여 도민 30만명에게 40만원씩
이르면 다음달 지급…中企 금융지원, 2000억
관광 촉진 위해 숙박 객실료도 50% 할인

강원도가 우한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위축된 소비와 경제활동 촉진을 위한 경제활성화 대책을 내놨다.

최문순 강원도지사는 17일 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생활안정 지원금 지급과 소상공인·중소기업을 위한 금융 지원, 일자리 사업 확대, 숙박업체 반값 할인 등 관광 촉진 정책 추진 계획을 발표했다.

생활안정 지원금은 도비 1200억원을 투입해 도민 30만명에게 1인당 40만원을 지급한다. 지원 대상은 경영위기·소득절벽으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 7만8000명과 실업급여 수급자 등 2만7000명, 기초연금 수급자 등 19만 5000명 등이다.

이번 지원은 지난 11일 강원도의회에서 입법 발의한 ‘강원도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에 따른 긴급 생활안정 지원 조례’에 근거한 것이다. 다음 주 중 도의회에서 추경안이 확정되면 다음 달쯤 지급될 예정이다.

소상공인과 중소기업 금융지원 규모도 750억원에서 2000억원으로 확대된다. 금융지원은 소상공인 경영 안정자금·폐광지역 소상공인 경영 안정자금·중소기업 육성자금·관광사업체 경영 안정자금·농어촌 진흥기금 융자 지원 등이다. 강원도는 도내 12개 시중은행에 보증심사 전담창구를 개설하고, 소액보증에 대한 현장실사를 생략하는 방식으로 보증 심사 기간을 최대 2주 단축하는 등 지원 기준도 대폭 완화하기로 했다.

또 관광 촉진을 위해 다음 달까지 종합여행 플랫폼인 ‘야놀자’와 함께 숙박객실료를 50% 할인하기로 했다. 1700억원을 투입해 공공 일자리 1388개를 발굴한다.

최 지사는 "코로나 사태 장기화로 야기되는 지역경제 파급영향 최소화를 위해 이번 대책을 마련했다"며 "긴급 생활안정 지원금은 지역화폐인 강원상품권으로 지급돼 위축된 지역경제 회복에 마중물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