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염동열 "미래한국당 자가당착, 영입인사들 헌신짝처럼 내팽개쳐"

입력 2020.03.16 21:27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후보자 공천 결과 반발
영입인재 윤주경·박대성 '당선권' 밖으로 밀려

미래통합당 염동열<사진> 인재영입위원장은 16일 통합당의 자매정당인 미래한국당의 비례대표 후보자 공천과 관련, "미래한국당의 자가당착 공천으로 (통합당의) 영입 인사들은 정말 헌신짝처럼 내팽개쳐졌다"고 했다.

염 위원장은 이날 미래한국당이 40명의 비례대표 후보자 추천 명단을 발표한 이후 입장문을 내고 "통합당의 영입인사를 전면 무시한 미래한국당의 비례대표 공천 심사 결과를 보며 매우 침통하고 우려의 마음을 금할 길이 없다"고 했다.

미래한국당이 이날 발표한 40명의 비례대표 후보자 명단에서 통합당이나 전신 자유한국당에서 4·15 총선을 위해 영입한 인재들이 '당선권(1~20번)' 밖으로 밀렸다는 것이다. 한국당 총선 영입 인재였던 윤봉길 의사의 장손녀 윤주경 전 독립기념관장은 21번을, 박대성 페이스북 한국·일본 대외정책 부사장은 32번을 각각 받았다. 한국당 영입인재 1호인 탈북자 출신 북한 운동가 지성호 나우대표는 '예비 4번'을 받았다. 예비후보들은 앞 순번의 후보가 공석일때 순위를 승계하게 된다.

염 위원장은 "금번 미래한국당 공천에서 기준과 원칙은 어떤 것인지, 또한 이미 인재영입으로 모신 분들에 대한 부당한 대우와 역차별은 없었는지 묻지 않을 수가 없다"고 했다. 그는 "공병호 미래한국당 공천관리위원장을 비롯한 공관위원들은 통합당과의 단절, 외면과 무지로 국민과의 약속을 깨트린 것을 어떻게 설명할 것이냐"라며 "이제라도 한선교 대표와 최고위원회의 재심과 재논의를 통해 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의 총선 승리를 위한 길을 모색해 바로 잡아주실 것을 간곡히 바란다"고 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박근혜 변호사' 유영하,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공천 탈락 이변 김명지 기자
이석연 "최고위의 최홍 공천 무효 수용하나… 매우 유감" 김민우 기자
'초유의 동점' 통합당 서초을, 재경선 끝에 현역 박성중 승리 김명지 기자
서초 떠난 이혜훈, 통합당 서울 동대문을 경선 승리 김명지 기자
통합당, 34곳 공천 확정… 공천탈락 권성동 무소속 출마할듯 김명지 기자
통합당, 총선 선대위 체제로... 총괄위원장 황교안, 공동위원장 박형준⋅신세돈 김명지 기자
통합당 최고위, 서울 강남을 최홍 공천 무효화 김명지 기자
통합당 "범여비례연합은 사실상 비례민주… 짬뽕당" 김민우 기자
이낙연, 이달 초 김종인 만나 통합당 선대위원장직 말렸다 손덕호 기자
김종인 "통합당, 굳이 나를 영입하려는 이유가 뭔지…" 김명지 기자
황교안 "직접 총괄선대위원장 맡겠다"… 김종인 카드 무산 김민우 기자
[단독] 김종인 "공동 선대위장으론 선거지휘 못해" 黃 제안 거절 최승현 기자
미래한국당 비례명단에 통합당 발칵… 황교안 격노 김명지 기자
[단독] 미래한국당 비례후보 46명 확정 1번 조수진·2번 신원식… 유영하는 빠져 김명지 기자
황교안·한선교 비례명단 갈등의 불씨… 미래한국당 공천위원 선정 때부터 켜졌다 김명지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