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34곳 공천 확정... 공천 배제 권성동, 무소속 출마할 듯

입력 2020.03.16 12:55 | 수정 2020.03.16 13:46

미래통합당 강원 강릉 지역구 권성동 의원이 지난 10일 국회 정론관에서 공천 배제에 반발하는 기자회견을 마친 뒤 굳은 표정을 짓고 있다./연합뉴스
미래통합당 강원 강릉 지역구 권성동 의원이 지난 10일 국회 정론관에서 공천 배제에 반발하는 기자회견을 마친 뒤 굳은 표정을 짓고 있다./연합뉴스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16일 당 공천관리위원회가 제출한 강원 강릉 등 34개 지역 총선 후보자 추천안을 원안대로 확정했다. 이날 공천위가 당 최고위원 회의에 제출한 후보자 추천안에는 강릉에서 공천배제된 권성동 의원에 대한 재심의 불가 결정도 포함됐다. 황 대표가 이에 대해 재의를 요구하지 않기로 함에 따라 권 의원은 이날 오후 무소속 출마를 선언할 예정이다.

황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 회의 모두발언에서 "공천위는 지역 여론,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 가치 그것을 더 높이 헤아려주길 바란다. 또 이기는 공천의 길도 살펴주길 바란다"고 했다. 황 대표는 "공천의 끝에 있어 논란이 되는 부분을 중심으로 말하는 것"이라며 "우리 당 지지자들에게 상처를 주지 않고 결과에 책임질 수 있어야 한다"고 했었다. 황 대표는 "공천은 정치 개혁의 출발선이며 혁신의 척도"라며 "당 대표로서 구태 공천의 악순환 고리를 반드시 끊고 혁신 공천의 씨앗 심고자 공천위의 독립성을 적극 보장하고 '내려놓음'의 리더십을 실천했다"고 했다.

김형오 공천위원장 사퇴로 위원장 직무대행을 맡은 이석연 부위원장은 이날 최고위원 회의 전 기자들과 만나 "이번 선거에서 저희는 합리적인 중도·보수 세력을 어떻게 끌어들이느냐를 논의했으며, 그 과정에서 많은 저항도 받았고 당을 오랫동안 지킨 분을 홀대했다는 비판도 받았지만 선거를 이기려면 합리적인 중도·보수 공략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김미균 후보 공천 취소로 논란이 된 서울 강남병 공천과 관련 "오늘 논의해서 (가능하면) 오늘 발표할 예정"이라고 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통합당 염동열 "미래한국당 자가당착, 영입인사들 헌신짝처럼 내팽개쳐" 김보연 기자
'박근혜 변호사' 유영하,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공천 탈락 이변 김명지 기자
이석연 "최고위의 최홍 공천 무효 수용하나… 매우 유감" 김민우 기자
'초유의 동점' 통합당 서초을, 재경선 끝에 현역 박성중 승리 김명지 기자
서초 떠난 이혜훈, 통합당 서울 동대문을 경선 승리 김명지 기자
통합당, 총선 선대위 체제로... 총괄위원장 황교안, 공동위원장 박형준⋅신세돈 김명지 기자
통합당 최고위, 서울 강남을 최홍 공천 무효화 김명지 기자
통합당 "범여비례연합은 사실상 비례민주… 짬뽕당" 김민우 기자
이낙연, 이달 초 김종인 만나 통합당 선대위원장직 말렸다 손덕호 기자
김종인 "통합당, 굳이 나를 영입하려는 이유가 뭔지…" 김명지 기자
황교안 "직접 총괄선대위원장 맡겠다"… 김종인 카드 무산 김민우 기자
[단독] 김종인 "공동 선대위장으론 선거지휘 못해" 黃 제안 거절 최승현 기자
미래한국당 비례명단에 통합당 발칵… 황교안 격노 김명지 기자
[단독] 미래한국당 비례후보 46명 확정 1번 조수진·2번 신원식… 유영하는 빠져 김명지 기자
황교안·한선교 비례명단 갈등의 불씨… 미래한국당 공천위원 선정 때부터 켜졌다 김명지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