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총선 선대위 체제로... 총괄위원장 황교안, 공동위원장 박형준⋅신세돈

입력 2020.03.16 12:49 | 수정 2020.03.16 14:11

권역별 공동선대위원장 추가 인선할 듯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마치고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연합뉴스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마치고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연합뉴스
미래통합당이 16일 황교안 대표를 총괄선거대책위원장으로 하는 4·15 총선 선대위 체제로 전환했다. 혁신통합추진위원장을 맡았던 박형준 전 의원과 신세돈 숙명여대 경제학부 명예교수가 공동선대위원장을 맡기로 했다.

황 대표는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경제 살리기와 나라 살리기 선대위가 될 것"이라며 "제가 직접 총괄선대위원장으로서 깃발을 들겠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중앙당과 시·도당을 총선 때까지 '비상 체제'로 운영할 것"이라며 "문재인 정권 심판을 위해 국민과 역사 앞에 책임을 진다고 하는 엄중한 자세로 대응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했다. 황 대표는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는 "여러 사정들이 있어서 제가 총괄선대위원장을 맡고, 당 내외에 역량있는 공동선대위원장을 모셔서 가급적 빨리 이기는 선대위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박형준 공동위원장은 혁신통합추진위 위원장을 맡아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 등의 보수 통합을 조율했다. 17대 의원을 지냈고 이명박 정부 때는 청와대 정무수석을 한 전략통으로 꼽힌다. 주류 경제학자인 신 명예교수는 대선을 준비하던 박근혜 전 대통령을 2007년부터 정책 분야에서 도왔던 '5인 공부 모임' 출신이기도 하다. 통합당 관계자는 "이번 총선을 문재인 정권의 경제 실정(失政)을 심판하고 정책 대안을 마련하는 데 신 공동위원장이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황 대표는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대위 대표를 선대위원장으로 영입하는 방안을 추진해왔지만 최종 무산됐다. 황 대표는 김 전 대표에게 공동선대위원장을 제안했지만 김 전 대표는 상임 선대위원장이 아니면 맡기 어렵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통합당은 권역별 공동 선대위원장을 추가로 위촉할 것으로 보인다. 경기권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정병국 의원, 충청권은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거론된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통합당 염동열 "미래한국당 자가당착, 영입인사들 헌신짝처럼 내팽개쳐" 김보연 기자
'박근혜 변호사' 유영하,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공천 탈락 이변 김명지 기자
이석연 "최고위의 최홍 공천 무효 수용하나… 매우 유감" 김민우 기자
'초유의 동점' 통합당 서초을, 재경선 끝에 현역 박성중 승리 김명지 기자
서초 떠난 이혜훈, 통합당 서울 동대문을 경선 승리 김명지 기자
통합당, 34곳 공천 확정… 공천탈락 권성동 무소속 출마할듯 김명지 기자
통합당 최고위, 서울 강남을 최홍 공천 무효화 김명지 기자
통합당 "범여비례연합은 사실상 비례민주… 짬뽕당" 김민우 기자
이낙연, 이달 초 김종인 만나 통합당 선대위원장직 말렸다 손덕호 기자
김종인 "통합당, 굳이 나를 영입하려는 이유가 뭔지…" 김명지 기자
황교안 "직접 총괄선대위원장 맡겠다"… 김종인 카드 무산 김민우 기자
[단독] 김종인 "공동 선대위장으론 선거지휘 못해" 黃 제안 거절 최승현 기자
미래한국당 비례명단에 통합당 발칵… 황교안 격노 김명지 기자
[단독] 미래한국당 비례후보 46명 확정 1번 조수진·2번 신원식… 유영하는 빠져 김명지 기자
황교안·한선교 비례명단 갈등의 불씨… 미래한국당 공천위원 선정 때부터 켜졌다 김명지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