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이달 초 김종인 만나 통합당 선대위원장직 말려

입력 2020.03.16 11:25 | 수정 2020.03.16 13:42

이낙연(왼쪽) 전 국무총리가 16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 회의에 참석해 이인영 원내대표와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왼쪽) 전 국무총리가 16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 회의에 참석해 이인영 원내대표와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을 맡고 있는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지난 2일 김종인 전 민주당 비상대책위 대표를 만나 미래통합당 선거대책위원장직 수락을 만류한 것으로 16일 알려졌다. 이날 김 전 대표 영입을 추진해왔던 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총괄선거대책위원장직을 직접 맡기로 하면서 김 전 대표 영입이 무산됐다. 이 위원장은 4·15 총선에서 통합당 황교안 대표와 서울 종로에서 맞붙는다.

이 위원장 측 관계자에 따르면, 이 위원장은 민주당 최운열 의원과 함께 지난 2일 김 전 대표를 만났다. 최 의원은 지난 총선 당시 김 전 대표가 민주당 비례대표로 영입했다. 이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4년 전 총선 때 민주당 총선을 이끌었던 김 전 대표가 보수 정당으로 다시 가는 것에 대해 우려를 밝혔다고 한다. 이 위원장 측 한 관계자는 "김 전 대표의 통합당행을 만류하기 위한 차원에서 이뤄진 만남으로, 김 전 대표의 결정에 어느 정도 영향이 있었을 것으로 본다"고 했다.

하지만 김 전 대표는 이 위원장과 만남 이후에도 황교안 대표와 직간접으로 통합당 선대위 합류 문제를 논의했다. 김 전 대표 측 관계자는 "황 대표와는 지난 2월초부터 선대위원장 합류와 통합당이 어떻게 선거를 치를 지에 대해 논의해왔다"고 했다. 이낙연 위원장이 만류해 통합당 합류가 무산된 것은 아니란 취지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통합당 염동열 "미래한국당 자가당착, 영입인사들 헌신짝처럼 내팽개쳐" 김보연 기자
'박근혜 변호사' 유영하,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공천 탈락 이변 김명지 기자
이석연 "최고위의 최홍 공천 무효 수용하나… 매우 유감" 김민우 기자
'초유의 동점' 통합당 서초을, 재경선 끝에 현역 박성중 승리 김명지 기자
서초 떠난 이혜훈, 통합당 서울 동대문을 경선 승리 김명지 기자
통합당, 34곳 공천 확정… 공천탈락 권성동 무소속 출마할듯 김명지 기자
통합당, 총선 선대위 체제로... 총괄위원장 황교안, 공동위원장 박형준⋅신세돈 김명지 기자
통합당 최고위, 서울 강남을 최홍 공천 무효화 김명지 기자
통합당 "범여비례연합은 사실상 비례민주… 짬뽕당" 김민우 기자
김종인 "통합당, 굳이 나를 영입하려는 이유가 뭔지…" 김명지 기자
황교안 "직접 총괄선대위원장 맡겠다"… 김종인 카드 무산 김민우 기자
[단독] 김종인 "공동 선대위장으론 선거지휘 못해" 黃 제안 거절 최승현 기자
미래한국당 비례명단에 통합당 발칵… 황교안 격노 김명지 기자
[단독] 미래한국당 비례후보 46명 확정 1번 조수진·2번 신원식… 유영하는 빠져 김명지 기자
황교안·한선교 비례명단 갈등의 불씨… 미래한국당 공천위원 선정 때부터 켜졌다 김명지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