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굳이 나를 영입하려는 이유 뭔지… 여러분들 합심해 잘하길"

입력 2020.03.16 10:04 | 수정 2020.03.16 10:27

金 "통합당 내부사정 복잡해지면서 黃대표가 공동선대위 체제 얘기해 거부"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 대표/남강호 기자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 대표/남강호 기자
미래통합당이 4·15 총선 선거대책위원장 영입을 추진해온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 대표는 16일 "통합당이 굳이 나를 영입하려는 이유가 뭔지를 알 수가 없다"며 "(통합당) 여러분들이 합심해 잘 하기 바란다"고 했다. 통합당 선대위원장 합류를 공식 거부한 것이다.

김 전 대표는 이날 최명길 전 의원을 통해 발표한 입장문을 통해 "통합당의 당내 사정이 (나의 노력을) 도와줄 여건이 되지 않는다고 판단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전 대표는 통합당과 선대위 참여 여부를 논의해온 것과 관련해 "이번 총선에선 분출되는 국민의 마음이 선거에 잘 반영되어 이 나라의 민주주의가 회복되고, 코로나 사태로 더 어려워진 경제가 살아날 수 있도록 마지막 노력을 다해보려 했던 것"이라고 했다.

그러나 김 전 대표는 "(최근) 통합당 내부 사정이 복잡해지면서 황교안 대표가 여러 명의 선대위원장이 나서는 공동선대위체제를 다시 이야기했다"며 이에 황 대표의 제안을 거부했다고 했다. 또 황 대표도 전날 자신에게 '더 이상의 논의를 끝내자'고 말했다고 밝혔다. 당초 통합당이 김 전 대표에게 선대위 전권을 갖는 상임선대위원장직을 제안했다가 막판에 공동선대위 체제로 바꾸면서 김 전 대표 영입 카드가 무산된 것으로 보인다.

김 전 대표는 최근 태영호 전 영국 주재 북한 공사의 서울 강남갑 공천에 대해 '국가적 망신'이라고 발언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당 안팎의 반발이 커졌다. 최명길 전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태영호 국가 망신' 기사는 해당 기자가 김 전 대표의 전언 형식 사담(私談)을 인터뷰로 쓴 것"이라고 해명했다.

김 전 대표는 "저는 지난 정부와 현정부의 등장에 일익을 맡았다는 점 때문에 국민께 미안한 마음이 있다고 말씀드린 적이 있다"며 "(정치 활동을) 기대하셨던 분들에게 다시 한번 송구한 마음"이라고 했다. 김 전 대표는 통합당을 향해서는 "여러분들이 합심해 잘 하기 바란다"고 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통합당 염동열 "미래한국당 자가당착, 영입인사들 헌신짝처럼 내팽개쳐" 김보연 기자
'박근혜 변호사' 유영하,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공천 탈락 이변 김명지 기자
이석연 "최고위의 최홍 공천 무효 수용하나… 매우 유감" 김민우 기자
'초유의 동점' 통합당 서초을, 재경선 끝에 현역 박성중 승리 김명지 기자
서초 떠난 이혜훈, 통합당 서울 동대문을 경선 승리 김명지 기자
통합당, 34곳 공천 확정… 공천탈락 권성동 무소속 출마할듯 김명지 기자
통합당, 총선 선대위 체제로... 총괄위원장 황교안, 공동위원장 박형준⋅신세돈 김명지 기자
통합당 최고위, 서울 강남을 최홍 공천 무효화 김명지 기자
통합당 "범여비례연합은 사실상 비례민주… 짬뽕당" 김민우 기자
이낙연, 이달 초 김종인 만나 통합당 선대위원장직 말렸다 손덕호 기자
황교안 "직접 총괄선대위원장 맡겠다"… 김종인 카드 무산 김민우 기자
[단독] 김종인 "공동 선대위장으론 선거지휘 못해" 黃 제안 거절 최승현 기자
미래한국당 비례명단에 통합당 발칵… 황교안 격노 김명지 기자
[단독] 미래한국당 비례후보 46명 확정 1번 조수진·2번 신원식… 유영하는 빠져 김명지 기자
황교안·한선교 비례명단 갈등의 불씨… 미래한국당 공천위원 선정 때부터 켜졌다 김명지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