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코로나19 첫 확진자 2명... 외삼미동 거주 50대 부부

입력 2020.02.29 09:18 | 수정 2020.02.29 09:39

수원도 11번째 확진자 발생… 대구 거주 가족 다녀가

지난 10일 오전 경기도 시흥시의 한 경로당에서 방역업체 관계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을 위한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10일 오전 경기도 시흥시의 한 경로당에서 방역업체 관계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을 위한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기 오산시는 29일 관내에서 처음으로 ‘우한 코로나(코로나19)’ 확진자 2명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오산시에 따르면 확진자는 56세 남성과 53세 여성으로 부부다. 외상미동 소재 서동탄역 더샵파크시티에 거주하고 있다. 현재 격리 병원에 이송됐다. 함께 살고 있는 아들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

오산시는 "확진자 2명의 동선 확인 후 시 홈페이지 등을 통해 알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기 수원시에서도 23세 여성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수원 지역의 확진자는 총 11명으로 늘었다. 장안구 율천동 다가구주택 거주자로 지난 15일부터 16일까지 대구에 사는 부모님이 집을 다녀갔다고 한다. 이후 부모님은 대구에서 지난 27일 확진 판정을 받았고, 이후 이 여성도 지난 28일 검사를 받았다. 이날 오전 4시 15분 ‘양성’ 판정이 나왔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지난 28일 오후 4시 기준 경기 지역의 확진자는 총 72명이다. 확진자 중 1명은 숨졌고, 62명이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 9명은 완치됐다.

경기 지역의 확진자 수는 지난 24일 11명 → 25일 7명 → 26일 9명 → 27일 11명 → 28일 10명 등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특히 ‘무더기’ 확진자가 나온 신천지 교인 관련 조사가 진행되면서 환자 수가 더 빠르게 늘 가능성도 있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지난 28일 브리핑에서 "경기도 내 신천지 신도 중 조사를 마친 3만814명 중 740명(2.4%)이 의심 증상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며 "이런 유증상자를 전원 검사하고 음성으로 나올 경우에도 무증상자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2주간 격리할 계획이다"라고 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대구서 코로나 확진자 77세 남성 숨져… 국내 17번째 권오은 기자
영국도 코로나 확산 공포… 손흥민도 돌아가면 2주 자가격리 황민규 기자
우한 코로나, 유럽 넘어 '청정구역' 북극 근처까지 확산 황민규 기자
바이러스 재발? 누군가에게서 재감염?… 中선 완치후 14% 재확진 김민철 선임기자
"신천지 아니면 검사·치료도 못받아" 사망자 유족 분통 황민규 기자
마스크 못 구해 시달려… 40대 남성들 "감염보다 더 스트레스" 박돈규 기자
전자레인지에 돌려라?… 마스크 재사용 어디까지 전효진 기자
'코리아포비아'… 美항공사, 한국 운항편 3분의 2 줄인다 황민규 기자
[속보] 코로나 확진자 밤새 594명 늘어… 총 2931명 권오은 기자
신천지 대구교회 예배 20대 남성... 13일 뒤 여수서 확진 판정 정준영 기자
자가격리 통보 어기고 딸 집 찾은 신천지 교인, 코로나 확진 정준영 기자
정부 “신천지 유증상자 3381명, 오늘 전체명단 조사 끝낸다” 황민규 기자
주한미군 "'우한 코로나에 기지 봉쇄' 보도, 사실 아냐" 윤희훈 기자
“신도명단 누락하면 모든 조치 강구”… 정부, 신천지에 경고 황민규 기자
재소자 첫 코로나 확진… 김천교도소 60대 남성 권오은 기자
대구 첫 확진자 발생 11일만에 2000명 넘었다 권오은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