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중국은 안 막는 정부 여당이 회의 뒤 '대구 봉쇄' 언급

조선일보
입력 2020.02.26 03:22

25일 민주당·정부·청와대 협의회 뒤 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대구와 경북 청도 지역은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해 통상의 차단 조치를 넘는 최대한의 봉쇄 정책으로 코로나 확산을 차단키로 했다"고 했다. 그 정확한 의미를 묻는 질문에 "최대한 이동이나 이런 부분에 대해 일정 정도 행정력 활용을 검토 중"이라고 했다. 주민과 물자의 이동을 막겠다는 뜻으로 들릴 수밖에 없는 언급이었다. 그러자 '중국은 안 막는 정부가 대구는 봉쇄하느냐'는 반발이 크게 일었다. 그제야 청와대와 민주당은 "촘촘한 방역을 말한 것이지 출입 봉쇄가 아니다"라고 첫 발표와 완전히 다른 해명을 했다. 대체 회의를 어떻게 했기에 이렇게 발표가 엇갈리나.

지금 대구는 상점들은 문을 닫고 시민 발길도 끊겨 거리는 텅 빌 정도다. 중국 우한과 비슷한 상황으로 가는 것 아니냐는 공포도 있다. 이런 때에 여당이 정확한 의미도 모른 채 함부로 '대구 봉쇄'라는 발표를 했으니 경박하다고 할 수밖에 없다. 국민은 정부가 방역 전문가들의 '중국인 입국 전면 제한' 권고를 무시하는 바람에 중국 바이러스를 유입시켜 대도시 하나를 희생시킨 상황에 분노하고 있다. 정부 공식 보도자료는 '대구 코로나'라는 표기를 써 대구 시민들의 마음을 후벼 파기까지 했다.

재난 상황에선 정부의 위기 소통 능력이 아주 중요해진다. 그래야 국민이 정부를 믿고 따를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대통령과 여당 지도부는 "승기를 잡았다" "조만간 종식될 것"이라고 엉뚱한 얘기를 했다. 청와대에서 파안대소해 국민을 어이없게 만들기도 했다. 대통령은 창문 열어놓고 모기 잡는 식의 방역 실패에 대해 사과는커녕 유감의 말도 한 적이 없다. 지금이라도 정부가 정신을 차리기를 바랄 뿐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