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성용 새 행선지는 라리가. 21일 계약위해 스페인 출국

입력 2020.02.20 23:00

국가대표 시절 기성용. 스포츠조선 DB
국가대표 시절 기성용. 스포츠조선 DB
[스포츠조선 이원만 기자] K리그 복귀가 무산된 기성용(31)의 새로운 정착지가 스페인으로 결정된 듯 하다. 현재 프리메라리가 12위인 레알 베티스가 유력하다.
기성용의 매니지먼트사인 씨투글로벌은 20일 "기성용이 스페인 1부리그 클럽과의 계약 협상 마무리 및 메디컬 체크를 위해 21일 출국한다"고 밝혔다. 특정 팀을 밝히진 않았으나 현재 레알 베티스가 유력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기성용은 지난달 1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뉴캐슬에서 계약해지 됐다. 이후 K리그 복귀를 노렸지만, 사정이 여의치 않아 이 플랜이 무산됐다. 친정팀 서울 그리고 지난해 K리그1 우승팀 전북과 협상했으나 소득이 없었다.
이후 기성용은 해외 무대를 노크했다. 이적료가 없는 기성용은 다른 리그에서도 탐을 낼 만한 자원이다. 여러 구단과 접촉한 끝에 스페인으로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 애초 유력한 것으로 전망됐던 스페인 2부 SD 우에스카는 아닌 것으로 보인다. 기성용은 21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한다.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