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원전 여파' 두산重, 2600명 대상 명예퇴직 실시

입력 2020.02.18 18:12 | 수정 2020.02.18 18:21

탈원전 정책으로 수주에 어려움을 겪던 두산중공업이 명예퇴직을 실시한다.

두산중공업은 "만 45세 이상 직원 2600여명을 대상으로 이달 20일부터 2주간 명예퇴직을 받는다"고 18일 밝혔다.

경남 창원 두산중공업 본사에서 '발전용 대형 가스터빈'을 막바지 조립하는 모습. 두산중공업은 수주 절벽을 해결하기 위해 사업다각화에 나섰다./두산중공업 제공
경남 창원 두산중공업 본사에서 '발전용 대형 가스터빈'을 막바지 조립하는 모습. 두산중공업은 수주 절벽을 해결하기 위해 사업다각화에 나섰다./두산중공업 제공
두산중공업은 명예퇴직자의 근속연수에 따라 최대 24개월치 월급을 지급하기로 했다. 20년차 이상 직원에게는 위로금 5000만원을 추가 지급한다. 최대 4년 간 자녀 학자금과 경조사, 건강검진도 지원할 계획이다.

두산중공업 측은 "수년 간 세계 발전 시장의 침체가 이어지고 국내 시장의 불확실성으로 사업 운영에 어려움을 겪었다"며 "인력구조 재편이 불가능한 상황에 이르렀다"고 말했다.

두산중공업은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탈원전 정책으로 수주절벽을 겪고 있다. 두산중공업의 지난해 3분기 수주잔고는 14조6000억원으로 전년도 말(16조4000억원) 대비 감소했다. 원전 공장 가동률도 2018년 82%에서 지난해 50%대까지 떨어진 상황이다.

두산중공업은 수주 감소를 해결하고자 가스터빈 국산화·풍력·수소 등 사업 다각화, 신기술 개발, 재무구조개선 등 다양한 자구노력을 펼쳐왔다. 이외에도 임원 감축, 유급순환휴직, 계열사 전출, 부서 전환 배치 등을 진행해왔지만 결국 구조조정을 택하게 됐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