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일본·싱가포르 입국자도 특별검역 검토

조선일보
입력 2020.02.15 03:31

지금은 중국·홍콩·마카오만 적용
국내 추가 확진자 나흘째 없어… 격리지침 어긴 환자 고발 검토

정부가 중국, 홍콩, 마카오 외에 일본과 싱가포르를 우한 코로나 오염 지역으로 추가 지정할지 검토하고 있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14일 정례 브리핑에서 "일본에서 중국을 다녀오지 않고 확진자와 접촉 여부도 불분명한 80대 여성이 사망한 중대한 사례가 있었다"며 "지역사회 전파가 이뤄지고 있는 일본과 싱가포르를 오염 지역으로 추가 지정할지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오염 지역으로 지정되면 해당 지역 입국자는 별도 입국장을 이용해야 하고 국내 연락처 등을 확인하는 특별 검역을 거쳐야 한다. 현재 중국, 홍콩, 마카오가 오염 지역으로 지정돼 있다.

이날 국내 우한 코로나 확진자는 28명으로 나흘째 그대로였다. 그러나 정 본부장은 "아직 예의 주시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했다. 질본은 이날 또 자가 격리 기간 중 처제(42·20번 확진자)와 함께 식사해서 우한 코로나를 옮긴 15번 확진자(43)에 대해 경찰 고발 여부를 검토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자가 격리되면 가족과도 접촉하면 안 되는데, 이를 어기면 최고 300만원의 벌금을 내야 한다.

1·2차 전세기편으로 귀국해 아산과 진천에 격리됐던 교민 700명은 우한 코로나 검사에서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아 15일(366명)과 16일(334명) 격리 해제된다.

한편 13일 기준 중국인 입국자 수는 3975명으로, 중국 후베이성 입국 금지와 특별입국절차를 도입하기 직전인 지난 3일 1만3000명과 비교하면 3분의 1 수준으로 급감했다.

이 밖에 정부는 16일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 확대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에서 중국인 유학생의 격리·수용에 대한 구체적인 방안을 결정할 예정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