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물상] 손 씻기 위력

입력 2020.02.15 03:18

미국서 이뤄진 실험이다. 약 80명이 근무하는 회사 출입문 손잡이에 형광물질을 붙인 바이러스를 발라놨다. 생존력이 감기와 비슷한 바이러스였다. 이후 형광검색기로 회사를 살펴보니, 불과 4시간 만에 거의 모든 직원의 컴퓨터 자판과 전화기, 화장실 손잡이 등 손 닿은 곳마다 '형광 바이러스'가 관찰됐다. 바이러스를 커피잔 손잡이에 묻힌 실험에서는, 커피 마신 이의 절반에서 바이러스가 호흡기에서 발견됐다.

▶사람은 손으로 한 시간에 평균 16번 입·코·눈 등 얼굴을 만진다. '손 바이러스'가 폐로 들어가는 경로다. 그러기에 바이러스를 옮기는 데는 시속 160㎞로 날아가는 재채기 침방울보다 손이 더 빠르다고 말한다. 손은 병원균의 매개체이자 숙주다.

칼럼 관련 일러스트

▶10년 전쯤 당시 이철 세브란스병원장은 손을 열심히 씻자는 깨끗한 손 '하이 파이브!' 캠페인을 벌였다. 원장이 "쩨쩨하게 손 씻기나 시킨다"고 볼멘소리가 여기저기서 나왔다. 캠페인 후 장내세균 병원 내 감염이 절반으로 떨어졌다. 요즘 종합병원에는 손 씻기 감찰반이나 위반자를 '엄벌'하는 암행어사를 둔 곳이 많다. 출입자가 중환자실 입구서 알코올 소독제로 손을 닦지 않으면 문이 열리지 않는 장치도 운영한다. 병원 컴퓨터 모니터의 화면 보호기는 죄다 손 씻기 강조 화면이다.

▶질병관리본부가 공항·터미널·백화점 공중 화장실에서 사람들이 얼마나 손 씻기를 잘하는지 살펴본 적이 있다. 조사요원들이 화장실 먼발치서 숨어 있다가 일일이 손 씻기를 체크하는 방식이었다. 그 결과, 남자는 55%, 여자는 72%가 손을 씻었다. 30초 이상 제대로 씻은 비율은 아니다. 세면대 주위에 누군가 있는 경우 손 씻는 비율이 아무도 없을 때보다 3.2배 더 높았다. 손 씻기도 전염된다는 얘기다. 식당 화장실에서 누가 손을 안 씻고 그냥 나가더니 조리실로 들어가더라고 한다. 이를 본 손님은 입맛이 떨어지고 말았다고 한다.

▶손 씻기를 잘하면 인플루엔자·A형간염·유행성 결막염·식중독 등 10여 가지 질병을 예방할 수 있다. 미국의사협회지 논문으로는 제대로 손만 씻어도 폐렴과 설사 질환 40~50%가 준다. 지난 2009년 신종 플루가 막 번지면서 국민이 불안에 휩싸였을 때 대책위원회 박승철(전 고려대 감염내과 교수) 위원장이 "30초만 투자하면 전염병 70%를 막을 수 있는 '비법'이 있다"고 말했다. 다들 귀를 쫑긋했다. 그는 "물만 보이면 손을 씻으라"고 했다. 지금이 그럴 때다. 손 씻기는 생명 구하기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