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상 첫 올림픽 도전하는 여자축구, 3월6일 용인서 최종 PO 1차전

입력 2020.02.14 18:03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처음으로 올림픽 본선 진출에 도전하는 한국 여자대표팀이 중국과 최종 플레이오프 1차전을 용인시민체육공원에서 치른다.
대한축구협회는 14일 '한국과 중국의 도쿄올림픽 여자축구 아시아지역 최종 플레이오프 1차전 홈 경기를 3월 6일 용인시민체육공원에서 치르기로 했다'고 했다. 3월 11일 예정된 2차전 원정 경기 장소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콜린 벨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대표팀은 지난 9일 제주도 서귀포의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끝난 도쿄 올림픽 아시아 지역 최종예선 A조 경기에서 미얀마, 베트남을 연파하며 2연승을 거둬 조 1위로 PO에 진출했다. 한국 여자 대표팀은 호주에서 치러진 B조 경기에서 조 2위를 차지한 중국과 도쿄올림픽 본선행 티켓을 놓고 홈 앤드 어웨이 방식으로 최종 플레이오프를 치르게 됐다.
축구협회는 한국과 중국의 1차전 홈 경기를 3월 6일 용인시민체육공원에서 치르기로 결정했다. 2차전 원정 경기는 중국에서 치러야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중국에서 열릴 수 없는 상태다. 이 때문에 아시아축구연맹(AFC)은 중국축구협회와 협의해 PO 2차전 경기 장소를 추후 결정하기로 했다. 중국 여자 대표팀은 최종예선 B조 경기가 끝난 이후에도 본국으로 돌아가지 않고 호주에 머물면서 훈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