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차 귀국 생후 8개월 영아 '고열 증상' 병원行..."진단 결과 '음성' 판정"

입력 2020.02.14 16:13

14일 경기 이천 국방어학원 입구에서 경찰과 군 관계자들이 시설을 둘러보고 있다. /연합뉴스
14일 경기 이천 국방어학원 입구에서 경찰과 군 관계자들이 시설을 둘러보고 있다. /연합뉴스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3차 전세기로 입국한 후 고열 증상이 발생했던 생후 8개월 영아가 우한 폐렴(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 소아는 고열 치료가 끝나는 대로 임시생활시설로 복귀할 예정이다.

14일 중앙사고수습본부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유증상 영아는 전날 밤 호흡기 증상 없이 39.3도의 고열로 어머니와 함께 국립중앙의료원으로 이송됐다. 진단검사를 시행한 결과, 코로나19에 감염이 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 영아는 지난 12일 귀국 후 임시생활시설인 경기 이천 국방어학원에 입소할 당시 건강한 상태였고, 검사 결과도 음성이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아이는 어머니와 함께 병원으로 갔고, 어머니는 증상이 없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면서 "아이가 검사에서 음성으로 판정됐기 때문에 수일 내 치료가 끝나면 임시생활시설로 다시 복귀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 3차 전세기로 국내에 들어온 교민과 중국인 가족 147명 중 5명이 발열 등 의심 증상을 보였으나, 12일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현재 국방어학원에는 총 148명이 격리 생활을 하고 있다. 교민 79명과 이들의 중국인 가족 67명, 미국 국적 가족 1명이다. 여기에 어린 손녀 2명(1세, 3세)을 돌보기 위해 전날 추가로 가족 1명이 자진 입소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