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복귀 불발된 기성용, 日 J리그 이적설 솔솔

입력 2020.02.14 14:04

"기성용 연봉 맞춰줄만한 리그는 J리그, 중동뿐"

K리그 복귀가 무산된 기성용(32)이 일본 J리그로 향할 가능성이 일본 언론으로부터 제기됐다.

일본 축구 전문매체인 사커다이제스트는 14일 "기성용 영입경쟁에 J리그팀이 나설 수도 있다"고 전했다. 이 매체는 "영국 무대에서 활약한 기성용이 일본행을 고려중"이라며 영국의 'The Boot Room', 호주의 'The World Game'이라는 매체의 보도를 인용했다.

뉴시스
뉴시스
사커다이제스트는 기성용의 그간 커리어를 소개한 뒤 얼마 전 K리그 복귀를 타진했으나 성사되지 않은 사실을 자세히 설명했다. 최근 친정팀 FC서울은 물론 전북 현대와의 입단 협상에서도 난항을 겪은 기성용은 결국 복귀 의사를 접었다.

기성용이 유럽진출 당시 FC서울과 맺은 위약금 조항이 발목을 잡은 것으로 보인다. 이에 축구팬들은 K리그 흥행카드 중 하나인 기성용 복귀에 제동을 건 FC서울에 비난의 화살을 돌리고 있다. 위약금 조항을 완화하거나 푸는 식으로 대승적 결정을 했어야 했다는 지적이다.

사커다이제스트는 호주 언론의 보도를 자세히 인용하며 "뉴캐슬(이전 소속팀)에서 주급 3만5000파운드(약 5400만원)를 받은 기성용의 연봉을 충족시키기 위해서는 미국(MLS)이나 중국(슈퍼리그) 이적을 고려해야 할 것"이라고 전제했다.

한편, 이 매체는 기성용이 어린 시절 유학한 호주 A리그행 가능성도 거론했다. 기성용은 과거 호주 브리즈번에서 지낸 바 있다. 다만 기성용의 연봉을 감당할만한 팀이 호주 리그에 없다는 점을 감안하면 일본, 중동리그 진출 가능성이 더 높다는 분석이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기성용 에이전트 "우에스카는 후보군 중 하나, 미국-중동서도 러브콜" 스포츠조선=박찬준 기자
멜버른 감독, 기성용 영입 질문에 '그저 웃지요' OSEN
[ACL]호주 멜버른 감독 '기성용에 관심? 그냥 웃지요' 스포츠조선=최만식 기자
최용수 감독 "기성용, EPL 200경기 뛴 선수 마다할 이유없어" 뉴시스
'국내서 몸 만드는' 기성용, MLS 3개팀 적극 관심 OSEN
'K리그 복귀불발' 기성용, 박찬호가 되고 싶었다 OSEN
끝내 무산된 기성용의 유턴, 생채기만 남은 협상 뉴시스
기성용복귀 무산, FC서울 "타이밍이 맞지 않았을 뿐, 기성용은 서울의 중요한 자산" 스포츠조선=최만식 기자
몸값 줄어도 K리그 원했는데… 돌아오지 못한 캡틴 김은경 기자
기성용 "거짓으로 상처주면 나도 진실로 상처줄 수도" 뉴시스
[SC이슈]'K리그 복귀 결렬' 기성용, 향후 행선지는 미국-중국으로 '압축' 스포츠조선=박찬준 기자
기성용, 올 시즌 K리그 복귀 무산… "국내팬들께 죄송" 뉴시스
기성용, K리그 복귀 무산..."해외 구단과 협상 중" [공식발표] OSEN
EPL 떠난 기성용, K리그 복귀도 실패… "팬들에 죄송" 이윤정 기자
[SC비하인드]'K리그 복귀 무산'기성용, '돈'보다 '상처'가 컸다 스포츠조선=박찬준 기자
[오피셜]기성용, K리그 복귀 무산 '협상 종료+해외 진출 추진' 스포츠조선=박찬준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