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판 칼럼·언론 입막기' 벌집 건드린 여당'#민주당만_빼고' 문구로 들끓는 소셜미디어

입력 2020.02.14 10:48 | 수정 2020.02.14 11:20

임미리 교수 칼럼 제목에서 따온 '#민주당만_빼고' 해시태그 글 봇물
진중권·김경률 페이스북에 '#민주당만_빼고' 이미지 파일 올리고
네티즌들, 트위터·페이스북에서 與圈 비판하며 '#민주당만_빼고' 달아

자기 당을 비판하는 칼럼을 쓴 임미리 고려대 한국사연구소 연구교수를 검찰에 고발한 더불어민주당에 대한 반발이 온라인에서 확산되고 있다. 임 교수가 쓴 칼럼 제목은 '민주당만 빼고'였는데, 이 제목에서 따온 '#민주당만_빼고'라는 문구를 소셜미디어에 올리는 캠페인까지 시작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해시태그(#)는 소셜미디어에서 게시물을 검색하기 편하도록 넣는 기호다.

임미리(왼쪽) 고려대 교수와 김경율 전 참여연대 집행위원장의 페이스북 프로필 사진 /페이스북 캡처
임미리(왼쪽) 고려대 교수와 김경율 전 참여연대 집행위원장의 페이스북 프로필 사진 /페이스북 캡처
임 교수는 지난 13일 페이스북에 민주당이 자신을 검찰에 고발했다는 사실을 알리면서 '#민주당만_빼고'라는 해시태그를 달았다. 그는 페이스북 계정 프로필 사진도 '#민주당만_빼고'라는 문구로 바꿨다.

민주당이 임 교수를 고발한 것에 대해 "나를 고발하라"고 가세한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도 '#민주당_빼고'라는 문구가 적힌 이미지 파일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그러면서 그는 "먹읍시다. 이럼 되나요?"라는 글을 올렸다. 민주당이 '민주당만 빼고 찍자'라는 취지의 발언이 선거법상 사전선거운동에 해당된다고 임 교수를 고발한 사실을 조롱한 것으로 보인다. 김경율 전 참여연대 집행위원장도 페이스북 프로필 사진을 '#민주당만_빼고'라는 이미지 파일로 바꾸었다. 그는 전날엔 "임 교수의 (칼럼) 한점 한획 모두에 동의한다. 한줌 권력으로 나를 고발한다면 얼마든지 임 교수 주장을 반복할 것"이라고 했다.

새로운보수당 오신환 의원도 '#민주당만_빼고'라는 해시태그를 단 글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그는 이 글에서 "민주당에 민주가 없다더니"라며 "어떻게 권위주의 정권 때도 없었던 언론, 표현의 자유에 재갈을 물리는가. 다시 5공시절로 돌아간 듯 숨막혀 살 수가 있나"라고 썼다.

일반 네티즌들도 '#민주당만_빼고'라는 해시태그를 단 글을 소셜미디어에 올리고 있다. 한 네티즌은 트위터에서 "추미애의 '좀 이따 알아도 될 권리'=심상정의 '국민들은 몰라도 돼' #민주당만_빼고"라는 글을 썼다. 추미애 법무 장관은 지난 11일 기자간담회에서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 사건 기소자 공소장 공개를 거부한 이유로 "좀 이따 알아도 될 권리"를 거론했다. 이를 두고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작년 준(準)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도입하기로 할 때 정당별 의석을 나누는 계산법에 대해 "국민들은 산식을 알 필요가 없다"고 말한 것에 빗댄 것이다. 한 네티즌은 트위터에서 진중권 전 교수의 페이스북 글을 캡처해 올리고 "민주당 지지자들 제대로 까는 글. 얘들은 종교다"라며 '#민주당만_빼고'라는 해시태그를 달았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